- 4.1대책 효과 가시화, 시장상황에 맞게 공급 물량 조정

- 주택 수급불균형 완화로...‘14년도 주택시장 안정화 기대


◈‘13년 주택건설실적, 전년과 대비하여 인허가(△25.0%), 착공(△10.8%)은 감소, 분양(+0.3%), 준공(+8.3%)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인허가) 4.1대책의 효과가 가시화되면서 주택공급 물량이 크게 조정되어, 전년(58만7천호)대비 25.0% 감소한 44만호 기록

 ㅇ 수도권에서는 전년(26만9천호)대비 28.5% 감소한 19만3천호가 인허가 되어, 지방보다 감소세가 두드러짐

 ㅇ 지방은 전년(31만8천호) 대비 22.1% 감소한 24만8천호가 인허가 되었고, 5대 광역시의 감소폭(전년比 △26.7%)이 큰 것으로 나타남


(착공) 지난해 42만9천호로 전년(48만1천호)대비 10.8% 감소

 ㅇ수도권은 서울․경기 지역의 대규모 착공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7.9% 감소한 19만3천호, 지방은 대부분 지역(대구, 세종 제외)의 실적 감소에 따라 전년대비 13.1% 감소한 23만6천호 착공


◈(분양) 지난해 수도권은 증가(전년比 25.0%), 지방은 감소(전년比 △12.9%)하면서, 전년(29만8천호)과 유사한 수준인 29만9천호 분양

  ㅇ 공공은 전년(7만2천호)대비 47.3% 증가한 10만6천호, 민간은 전년(22만6천호)대비 14.7% 감소한 19만3천호 기록


◈(준공) 지난해 39만6천호로 전년(36만5천호)대비 8.3% 증가 

 ㅇ 수도권은 인천지역의 실적이 크게 감소(전년比 64.3%)하면서, 전년대비 11.0% 감소한 17만7천호 준공, 지방은 대부분 지역의 실적 증가로 전년대비 31.6% 증가한 21만8천호 준공


◈ (공공임대주택 착․준공, 사업승인) 공급 목표 초과 달성  

 ㅇ 준공 8만호(목표의 104%), 착공 7만6천호(목표의 114%), 사업승인 6만9천호(목표의 124%)로 목표 달성



1. 인허가 실



(총괄) 지난해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은 전국 44만호로 전년(58만7천호)대비 25.0% 감소하였습니다.


최근 10년(’03~‘12) 평균(48만1천호)실적과 대비해도 4만호 이상 감소한 것으로, 금융 위기 이후 위축된 수요에도 불구하고 55만호 이상 주택공급이 이루어졌던 ’11~‘12년과 달리 ’13년에는 시장상황 및 수요에 맞게 공급이 크게 축소되었습니다.


이는 수도권․광역시(대구 제외)를 중심으로 분양시장 여건 등에 따라 공급 조정이 이루어졌고, 특히, 4.1대책 등에 따라 공공(분양) 물량(전년比 △81.4%)과 도시형생활주택(전년比 △44.2%) 등 민간 물량이 크게 감소하였기 때문입니다. 


(단위: 호, %)

구 분

13

12

증감율

전년동기비

3년평균

(10~’12)

3년평균

대비증감

전 국

440,116

586,884

25.0%

507,673

13.3%

수도권

192,610

269,290

28.5%

263,888

27.0%

(서울)

77,621

86,123

9.9%

81,124

4.3%

(인천)

18,907

32,132

41.2%

35,171

46.2%

(경기)

96,082

151,035

36.4%

147,592

34.9%

지 방

247,506

317,594

22.1%

243,785

1.5%



(지역별) 수도권, 지방 물량 모두 감소세를 보인 가운데, ‘12년에 이어 수도권보다 지방에서 더 많은 물량이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도권) 인천(전년比 △41.2%) 및 경기(전년比 △36.4%) 지역 물량이 크게 감소함에 따라, 전년(26만9천호)대비 28.5% 감소한 19만3천호가 인허가 되어 지방보다 감소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서울7만8천호로, 전년(8만6천호)대비 9.9% 감소하였으며, 전체 물량 중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34.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방) 24만8천호로, 전년(31만8천호)대비 22.1% 감소*하였고, 5대광역시(△26.7%)가 기타(5대광역시제외)지방(△20.2%)에 비해 감소폭이 더 컸습니다. 


   *지방 중 혁신도시 등 일부지역(대구, 강원, 세종)은 인허가 증가


□ (주체별) 공공은 전년(11만호)대비 27.4% 감소한 8만호, 민간은 전년(47만7천호)대비 24.5% 감소한 36만호를 공급하였습니다. 

 

(공공) ‘10년 이후 공공물량은 지속적으로 감소 추이를 보이고 있으며, 금년도는 최근 3년평균(12만1천호)과 대비했을 때도 34.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간) 세종, 혁신도시 등 지방의 개발호재가 많았던 ‘12년에 비해 상대적으로 개발호재가 줄었고, 도시형생활주택의 제도 개선*이 이루어짐에 따라, 민간 물량은 전년에 비해 11만7천호 감소하였습니다. 


   *기금 금리 환원(2→5%), 주차장 기준 강화(60㎡당1대→세대당 0.5~0.6대)


□ (유형별) 아파트는 27만9천호로 전년(37만6천호)대비 25.9% 감소하였고, 비아파트는 16만1천호로 전년(21만1천호)대비 23.4% 감소하였습니다. 


(아파트) 대부분 지역(서울, 대구, 강원 제외)에서 감소하였으나, 대구 지역은 대구혁신, 테크노폴리스에서 인허가 물량이 늘어나면서 전년(1만호)대비 5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비아파트) 수도권(전년比 △25.5%) 및 광역시(전년比 △34.1%)를 중심으로 실적이 감소하였으며, 이는 ‘12년까지 급증세를 보였던 도시형생활주택의 인허가가 크게 감소하였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수도권〉                                                                 〈지  방〉



□ (규모별) ‘12년과 같이 중소형(85㎡이하) 주택 위주로 공급되었고, 소형(60㎡이하) 주택 비중은 ‘13년 들어 감소세*로 전환되었습니다.


   * 60㎡이하 비중(%) : (‘10) 32.0→ (’11) 40.6→ (‘12) 41.2 → (’13) 39.2


소형(60㎡이하)은 17만3천호로, 전년(24만2천호)대비 28.6% 감소하였습니다.


특히 초소형(40㎡이하)의 경우, 도시형생활주택 공급 감소의 영향으로 전년(12만7천호)대비 44% 감소한 7만1천호로 집계되었습니다.


중형(60~85㎡)은 18만7천호로, 전년(24만3천호)대비 23.2% 감소하였으나, 전체주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2.4%로 증가세를 유지하였습니다.


대형(85㎡초과)은 8만1천호로, 전년(10만2천호)대비 20.8% 감소하였습니다.



□ (도시형생활주택) 금리환원(2→5%) 및 주차장 기준 강화에 따라, 전년(12만4천호)대비 44.2% 감소한 6만9천호*가 인허가 되었습니다.


   * (‘09) 1,688→ (’10) 20,529→ (‘11) 83,859→ (‘12) 123,494→ (‘13) 69,119호


(지역별) 수도권은 4만3천호로 전년(7만5천호)대비 42.8% 감소하였고, 지방2만7천호로 전년(5만호)대비 46.4% 감소하였습니다.


(유형별) 원룸형은 4만3천호(전체의 62.2%)로 전년(10만3천호)대비 58.0% 감소하였고, 단지형은 2만6천호(전체의 37.8%)로 전년(2만1천호)대비 22.0% 증가하여 단지형 주택의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습니다.


    * 단지형 비중 추이 : (‘11) 13.7%(11,498호) → (‘12) 17.3%(21,395호) → (‘13) 37.8%(26,097호)


(규모별) 30세대 미만은 전년(8만2천호)대비 40.4% 감소한 4만9천호이며,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0.4%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 착공 실적



□ 지난해 주택 착공실적은 전국 42만9천호로 전년(48만1천호)대비 10.8% 감소(3년평균比 +15.9%)하였습니다.


수도권은 서울, 경기 지역 택지개발지구 및 공공주택지구의 대규모 착공*에도 불구하고, 비아파트 실적 감소 영향으로 전년(21만호)대비 7.9% 감소한 19만3천호가 착공되었습니다.


   * 위례신도시(10,056호), 화성동탄2(7,228호), 구리갈매(4,065호), 하남미사(4,922호) 등


지방은 대구(전년比 +77.3%), 세종(전년比 +87.2%)을 제외한 대부분지역에서 실적이 감소되어, 전년(27만2천호)에 비해 13.1% 감소23만6천호가 착공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단위: 호, %)

구 분

13

12

증감율

전년동기비

3년평균

(10~’12)

3년평균

대비증감

전 국

428,981

480,995

10.8%

370,114

15.9%

수도권

192,615

209,033

7.9%

172,641

11.6%

(서울)

65,862

73,274

10.1%

61,172

7.7%

(인천)

12,320

14,464

14.8%

17,580

29.9%

(경기)

114,433

121,295

5.7%

93,889

21.9%

지 방

236,366

271,962

13.1%

197,473

19.7%



□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27만5천호, 비아파트 15만4천호로 전년대비 각각 4.6%, 20.1% 감소하였으며, 

주체별로는 공공 8만7천호, 민간 34만2천호로 전년대비 모두 10.8%씩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단위: 호, %)

구 분

13

12

증감율

전년동기비

3년평균

(10~’12)

3년평균

대비증감

전 국

428,981

480,995

10.8%

370,114

15.9%

유형별

아파트

274,597

287,727

4.6%

214,477

28.0%

아파트외

154,384

193,268

20.1%

155,637

0.8%

주체별

공공

87,205

97,761

10.8%

76,884

13.4%

민간

341,776

383,234

10.8%

293,230

16.6%



3. 공동주택 분양(승인) 실적


(총괄) 지난해 공동주택 분양승인 실적은 전국 29만9천호로, ‘12년(29만8천호)과 유사(전년比 +0.3%)한 수준인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3년평균(26만1천호)대비로는 14.4% 증가한 수준으로, 최근의 증가세는 서울 및 경기, 세종 등 택지개발지구에 대규모 분양․임대가 이루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단위: 호, %)

구 분

13

12

증감율

전년동기비

3년평균

(10~’12)

3년평균

대비증감

전 국

298,851

297,964

0.3%

261,282

14.4%

수도권

129,470

103,602

25.0%

116,256

11.4%

(서울)

39,645

29,686

33.5%

31,828

24.6%

(인천)

10,976

17,582

37.6%

14,332

23.4%

(경기)

78,849

56,334

40.0%

70,096

12.5%

지 방

169,381

194,362

12.9%

145,025

16.8%



□ (지역별) 수도권은 12만9천호로 전년(10만4천호)대비 25.0% 증가하였으나, 지방은 전년(19만4천호) 대비 12.9% 감소한 16만9천가 분양 승인되어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수도권) 인천은 1만1천호로 전년대비 37.6% 감소(3년평균比 △23.4%)되는 등 감소세를 보였으나, 

서울은 4만호로 전년대비 33.5% 증가(3년평균比 +24.6%), 경기는 7만9천호로 전년대비 40.0% 증가(3년평균比 +12.5%)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방) 지방은 ‘10년 이후 증가세를 보이다가 금년에는 처음으로 감소세(전년比 △12.9%)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대구(대구혁신, 테크노폴리스), 세종 및 일부지역(충북, 경북, 제주)은 지역 내 개발 및 입주 수요 등에 따라 분양물량이 증가하였으나, 이외의 지역은 모두 ‘12년에 비해 감소하였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 (유형별) 전국적으로 보면 임대 물량이 증가하였고, 분양(조합분 물량 포함) 물량은 감소하였습니다.


(분양) 전년대비 7.7% 감소(3년평균比 +13.0%)한 20만5천호가 분양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수도권은 전년대비 25.8% 증가한 8만2천호, 지방은 전년대비 21.8% 감소한 12만2천호로 집계되었습니다.


(임대) 수도권과 지방 실적이 모두 증가함에 따라, 전년대비 48.3% 증가한 7만6천호로 집계되었으며, 이는 3년평균(5만7천호)과 대비해도 33.1% 증가한 것입니다.  


(조합) 정비사업의 부진 등에 따라 조합의 분양물량은 전년대비 27.0% 감소한 1만8천호로 조사되었습니다.


                                       〈수도권〉                                                                   〈지 방〉



□(주체별) 공공은 전년대비 47.3% 증가한 10만6천호, 민간은 14.7% 감소한 19만3천호로 나타났습니다.


(공공) 서울(마곡․내곡․세곡지구) 및 경기(하남미사․김포한강․남양주별내 등) 지역의 공공분양(2만2천호), 공공임대(2만5천호) 물량에 등에 기인하여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민간) 민간 분양물량이 크게 증가했던 ‘12년도에 비해, ’13년도에는 지방 분양물량 증가 둔화에 따라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단위: 호, %)

구 분

13

12

증감율

전년동기비

3년평균

(10~’12)

3년평균

대비증감

전 국

298,851

297,964

0.3%

261,282

14.4%

주체별

공 공

105,995

71,963

47.3%

83,643

26.7%

민 간

192,856

226,001

14.7%

177,639

8.6%




4. 준공 실적



□ 지난해 주택 준공실적은 전국 39만6천호로 전년(36만5천호)대비 8.3% 증가(3년평균比 +12.9%)하였습니다.


수도권 중 서울은 택지개발지구(서울우면2, 서울신내3)와 공공주택지구(서울서초, 서울강남) 실적 영향으로 전년(6만5천호)대비 4.3% 증가하였지만, 인천지역의 실적이 크게 감소(전년比 △64.3%)하면서, 전체 준공실적은 전년(19만9천호)대비 11.0% 감소한 17만8천호로 집계되었습니다.


지방은 일부지방(대전, 강원, 충남, 전북)을 제외하고 대부분 지역에서 실적이 크게 증가하면서, 전년(16만6천호)대비 31.6% 증가한 21만8천호가 준공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단위: 호, %)

구 분

13

12

증감율

전년동기비

3년평균

(10~’12)

3년평균

대비증감

전 국

395,519

365,053

8.3%

350,210

12.9%

수도권

177,280

199,261

11.0%

191,147

7.3%

(서울)

67,898

65,115

4.3%

57,300

18.5%

(인천)

10,761

30,176

64.3%

28,398

62.1%

(경기)

98,621

103,970

5.1%

105,449

6.5%

지 방

218,239

165,792

31.6%

159,064

37.2%



□ 유형별로는 아파트는 23만5천호로 전년(19만4천호)대비 21.5% 증가한 반면, 비아파트는 16만호로 전년(17만1천호)대비 6.5% 감소하였고,

주체별로는, 공공 7만2천호, 민간 32만4천호로 전년대비 각각 64.4%, 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단위 : 호, %)

구 분

13

12

증감율

전년동기비

3년평균

(10~’12)

3년평균

대비증감

전 국

395,519

365,053

8.3%

350,210

12.9%

유형별

아파트

235,232

193,561

21.5%

223,211

5.4%

아파트외

160,287

171,492

6.5%

126,999

26.2%

주체별

공공

71,847

43,715

64.4%

82,694

13.1%

민간

323,672

321,338

0.7%

267,516

21.0%




5. 공공임대주택 착․준공 및 인허가 실적



□ 4.1 대책에 따른 정부의 공공임대주택 공급 목표도 초과 달성하였습니다. 


건설임대, 매입․전세임대 등 다양한 유형의 임대주택을 총 8만호 준공(입주)하여 목표의 104%를 공급하였으며, 매입․전세임대를 제외한 건설임대주택의 착공과 인허가도 각각 7만6천호(목표의 114%)와 6만9천호(목표의 124%)로 목표를 초과 달성하였습니다. 


< ‘13년 공공임대주택 공급 실적 (단위: 호, %) >

준공

착공

인허가

계획

실적

달성율

계획

실적

달성율

계획

실적

달성율

77,000

80,384

(영구국민 23,750,

공공 18,132,

매입전세 38,502)

104%

67,000

76,482

(영구국민 39,648

공공 36,834)

114%

56,000

69,421

(영구국민 28,926

행복 362

공공 40,133)

124%

   * 착공 및 사업승인 : 즉시 입주가 가능한 매입․전세임대를 제외



앞으로도 정부는 다양한 공공임대주택을 차질 없이 공급하여 무주택 서민들의 생애주기별 주거불안 해소 및 보편적 주거복지 실현에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붙임3) '13.12월_주택_착공_및_준공실적.xls


(붙임4) '13.12월 분양(승인)실적 및 1월 계획.xls


140122(조간) '13년 주택공급동향 분석(주택건설공급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 9월말 기준 미분양주택 전월대비 2,009호 감소 (66,110호)

- 준공후 미분양은 전월대비 1,786호 감소(24,667호)


10월 29일(화) ‘13년 9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을 공개합니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66,110호로 전월(68,119호) 대비 2,009호가 감소 하여, 2개월 연속 증가 후 다시 감소하였습니다. 이는 8.28 대책 등의 영향으로 기존 미분양이 전월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고, 신규미분양도 전월대비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 신규 등 증가분 : ’13.8월 5,365호 → 9월 4,005호(수도권 605호, 지방 3,400호) 

* 기존 미분양 해소 : ’13.8월 4,918호 → 9월 6,014호(수도권 2,837호, 지방 3,177호)


특히, 수도권은 전월대비 2,232호 감소하여, ‘09.9월(△2,400호)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습니다.


한편, 준공후 미분양은 전월대비 1,786호 감소한 24,667호로 5개월 연속 감소하였으며, ’08.5월(21,757호) 이후 가장 적은 수량입니다.  



 < 지역별 >



수도권은 서울 성동구(443호) 등에서 신규 미분양이 발생했으나, 경기(용인시 △725호)에서 기존 미분양이 큰 폭으로 감소하여 전월(36,903호) 대비 2,232호 감소한 34,671호로 나타났으며, 이는  2개월 연속 증가 후 다시 감소한 것입니다. 


    * 신규 등 증가분(605호) : 서울 580호, 인천 10호, 경기 15호

    * 기존 미분양 해소(△2,837호) : 서울 △219호, 인천 △300호, 경기 △2,318호


지방은 기존 미분양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울산 울주군(1,356호) 등에서 대규모 미분양이 발생하여 전월(31,216호) 대비 223호 증가한 31,439호로 나타났으며, 이는 8개월 연속 감소 후 증가한 것입니다. 


    * 신규 등 증가분(3,400호) : 울산 1,356호, 부산 555호, 강원 422호, 경북 413호 등

    * 기존 미분양 해소(△3,177호) : 경남 △707호, 부산 △449호, 경북 △313호 등




< 규모별 >



85㎡ 초과 중대형은 27,935호(수도권 19,787호, 지방 8,148호)로 전월(30,084호) 대비 2,149호 감소(수도권 △1,195호, 지방 △954호)하였고, 85㎡ 이하는 38,175호(수도권 14,884호, 지방 23,291호)로 전월(38,035호) 대비 140호 증가(수도권 △1,037호, 지방 +1,177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tat.molit.go.kr) 및 온나라 부동산포털(http://www.onnara.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8월말 기준 미분양주택 68,119호 (전월대비 447호 증가)

- 준공후 미분양은 26,453호(전월대비 73호 감소) -



국토교통부(장관 : 서승환)는 9월 30일(월) ‘13년 8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을 공개했습니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68,119호로 전월(67,672호) 대비 447호가 증가 하여, 지난달부터 2개월 연속 증가하였습니다. 이는 4.1 부동산 대책 등의 영향으로 기존 미분양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경기, 서울 등 수도권에서 신규 미분양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 신규 등 증가분 : ’13.7월 6,728호 → 8월 5,365호(수도권 3,559호, 지방 1,806호) 

    * 기존 미분양 해소 : ’13.7월 4,128호 → 8월 4,918호(수도권 1,982호, 지방 2,936호)




 < 지역별 >


수도권은 기존 미분양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경기 고양(1,736호) 서울 서대문구(1,448호) 등에서 대규모 미분양이 발생하여 전월(35,326호) 대비 1,577호 증가한 36,903호로 나타났으며, 이는  2개월 연속 증가한 것입니다. 


    * 신규 등 증가분(3,559호) : 서울 1,602, 경기 1,957호

    * 기존 미분양 해소(△1,982호) : 서울 △213호, 경기 △1,618호, 인천 △151호


지방은 경남(양산 등) 등을 중심으로 신규 미분양이 발생하였으나 기존 미분양도 꾸준히 감소하여 전월(32,346호) 대비 1,130호 감소한 31,216호로 나타났으며, 이는 8개월 연속 감소한 것입니다. 


    * 신규 등 증가분(1,806호) : 경남 1,002호, 부산 689호, 경북 115호 등

    * 기존 미분양 해소(△2,936호) : 경남 △574호, 세종 △559호, 부산 △416호 등




< 규모별 >


85㎡ 초과 중대형은 30,084호(수도권 20,982호, 지방 9,102호)로 전월(29,689호) 대비 395호 증가(수도권 +743호, 지방 △348호)하였고, 85㎡ 이하는 38,035호(수도권 15,921호, 지방 22,114호)로 전월(37,983호) 대비 52호 증가(수도권 +734호, 지방 △682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준공후 미분양 주택은 전월(26,526호) 대비 73호(수도권 +73호, 지방 △146호) 감소한 총 26,453호(수도권 15,656호, 지방 10,797호)로 4개월 연속 감소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tat.molit.go.kr) 및 온나라 부동산포털(http://www.onnara.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