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자도로 노선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4.17 [교통]하이패스 없어도 민자고속도로 요금소 무정차 통과 본격 착수

 

국민 편리성 증대를 위한 원톨링시스템 실시설계 착수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와 한국도로공사(사장 김학송)는 「민자도로 무정차 통행료납부시스템(One Tolling System)」실시설계에 착수하여 동 시스템 구축을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13년말 9개 민자법인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여 재정고속도로(도로공사 운영)와 연계되는 민자고속도로에서 하이패스 미장착 차량이 통행료 납부를 위해 수차례 정차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로 한 것의 후속조치입니다. * 하이패스 장착차량은 기존대로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하여 무정차 운행

 

 

< 시스템 개요도 >

 

 

시스템 실시설계는 2014년 10월까지이며 실시설계와 함께 노선 간 통합정산에 대해서도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여 성공적인 시스템 구축과 함께 운영의 기반을 마련해 나갈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설계 완료 후 노선별 여건을 반영하여 민자법인과 실시협약을 ‘14년 말까지 체결하고 ‘15년에 시스템 구축에 착수하여 ’16년부터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입니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6개 민자노선*과 2016년․2017년 개통예정인 3개 민자노선**에 대하여 우선적으로 적용하고, 향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 서울-춘천, 서수원-평택, 평택-시흥, 천안-논산, 대구-부산, 부산-울산 민자고속도로

** 광주-원주(‘16년 준공), 상주-영천(‘17년 준공), 옥산-오창(‘17년 준공) 민자고속도로

 

 

 

그동안은 민자고속도로 노선별로 별도의 요금징수시스템을 운영함에 따라 민자노선 본선 진입․진출 시 통행권 발급 및 통행료 정산을 위해 정차가 필요했습니다. 「무정차 통행료납부시스템(One Tolling System)」은 국내 최초로 영상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차량정보를 파악함으로서 중간정차 없이 최종출구에서 일괄 수납하고 이를 도공과 민자법인이 사후 정산하는 시스템입니다.

 

 

 

 

해외에서도 일부 독립노선에만 적용한 기술로서 성공적으로 시스템이 도입될 경우, 통행료 지불방식을 획기적으로 전환하고 향후 해외 기술 수출에서도 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장기적으로 본선 영업소뿐만 아니라 IC 영업소까지 확대 적용이 가능한 스마트톨링 도입에도 한발 다가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스마트톨링 : 하이패스와 영상장치를 혼용 설치하여 무정차, 고속주행, 다차로 기반의 차세대 요금지불 시스템

 

 

 

140418(조간) 하이패스 없어도 민자고속도로 요금소 무정차 통과 본격 착수(광역도시도로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