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문판 전자지도 제작…내비게이션 등 공간정보산업 수출 지원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임주빈)은 영문판 전자지도 제작을 완료하고 10월 1일부터 국내 서비스를 실시합니다.

또한, 해외 서비스는 관계기관 협의 및 관계법령 개정 등을 통해 내년부터 실시할 계획입니다.


영문판 전자지도 

국토의 현황을 1/25,000 축척으로 표현한 수치지도의 지명에 대해 국어의 로마자 표기법과 원어민 검증 등을 통해 마련된 가이드라인에 따라 영문으로 제작한 전자지도로서 정부간 국제협정 및 교섭, 민간업체 해외진출(내비게이션, 포털지도 등), 해외관광객 유치 등에 활용


영문판 전자지도는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지명의 올바른 사용에 대한 인식을 제고시키고, 해외 지도서비스(구글, 빙맵 등) 개선 및 공간정보 산업의 해외진출 지원 등을 위하여 제작하였습니다


최근 주요 인터넷 등의 해외 지도서비스에서 독도‧동해 등 우리영토와 관련된 지명의 표기 오류가 종종 발생되고 있어,

국제사회에 우리나라 지명을 명확하게 각인시키고 데이터베이스화를 통한 적극적인 지명관리와 지도의 해외반출 등 대외의 요구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한데요.


지명은 국제협력뿐만 아니라 모든 공간정보(위치기반서비스, 가상/증강현실 등) 관련 산업의 기본으로, 다양한 분야와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창조산업의 중요한 융합 기반 인프라


이에 따라 앞으로는 해외 지도서비스의 국내 지명표기 오류가 줄고, 제한적인 국내 서비스 문제도 개선될 전망입니다.


   * 해외 주요 지도서비스(社)의 지명표기 오류

 

 

 [Google(지명표기오류)]

 [Bing (로마자 표기 불일치)]

 [Yahoo (지명 누락)]


또한, 영문판 전자지도는 민간업체(내비게이션, 포털지도 등)의 영문 POI 서비스에 활용됨으로써, 민간의 개별 구축에 따른 중복투자 비용을 절감하고 해외 관광객 유치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며, 


영문 POI(Point of interest) 서비스  

인터넷 지도상에서 지명, 지형․지물의 명칭, 상호명, 건물명 등의 검색을 지원하는 서비스


국내 업체에서 교통정보 등을 반영해 최적의 경로를 안내하는 내비게이션 등을 개발하여 해외 수출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국제교섭 및 협력, 국내업체의 해외진출 등 공간정보 분야의 창조경제 실현에도 기여해 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으로도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은 1/25,000 영문판 전자지도의 효과 등을 검토하여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영문판 전자지도의 제작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