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리노선 여객 운항횟수 주2회 증대키로


유럽 여행시 한국인이 가장 많이 경유하는 낭만과 패션의 도시 파리로 가는 항공편의 좌석난이 많이 해소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한-프랑스 항공회담*에서 인천-파리직항편 여객기 탑승객 수를 금년 하계시즌(3.30∼)부터 현 수준보다 21.7%까지 늘려 운항할 수 있도록 운수권 증대합의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5∼6일 양국간 항공회담후, 국토교통부 서훈택 항공정책관과 프랑스 항공청 Francois Theoleyre 항공부국장의 외교경로를 통한 서한교환(3.28)으로 합의


지금까지 서울-파리 노선은 풍부한 여행 수요에 따라 유럽으로 가는 3대 관문인 독일 프랑크푸르트 노선, 영국 런던 노선보다 높은 탑승률* 여행객들이 좌석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2013년 탑승률 : 서울-파리(79.3%), 서울-프랑크푸르트(78.8%), 서울-런던(75.6%)


그동안 국적항공사는 양국간 항공협정에서 정해진 좌석수 단위 따라 여객기 규모*에 맞추어 대한항공 주7회, 아시아나 주4회 운항하였으나, 이번 양국간 운수권 증대 합의로 A380(407석)대형 기종의 여객기 투입운항횟수확대하여 운항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250∼299석 여객기는 1.75단위, 300∼349석 여객기는 2단위, 350∼399석 여객기는 2.25단위를 사용하여 주1회 운항가능(50석 증감에 따라 0.5단위씩 증감)


<서울-파리 직항편 운수권 증대현황>

구분

기존 운수권

증대 운수권

현 운수권

동계시즌(10월말∼3월말)

22 단위

(주11회 수준)

6 단위

(주3회 수준)

28 단위

(주14회 수준)

하계시즌(3월말∼10월말)

24 단위

(주12회 수준)

4 단위

(주2회 수준)

28 단위

(주14회 수준)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에 양국이 운수권 증대합의함에 따라 대한항공은 407석의 A380 기종으로 매일(주7회) 운항이 가능하고, 아시아나항공은 현 주4회에서 주1회 증회하여 주5회 운항이 가능하게 되어 우리 국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다양한 스케줄로 프랑스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140328(즉시) 한-프랑스 항공회담 결과(국제항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4.3.29일까지 한시 사용 가능한 운항회수 주5회를 영구적으로 확보


1.19~20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영항공회담*에서 인천-런던간 직항편 총 주 17회의 운수권 중 내년 3월 29일까지만 운항이 가능했던 주 5회에 대한 시기제한을 폐지하여 주 17회를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 수석대표 : (우리측) 서훈택 항공정책관, (영국측) Mark Boslyi 교통부 국제항공안전국장


인천-런던노선은 우리나라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일주일에 7회씩 총 주 14회를 운항하고 있어, 금번 회담을 통해 운항중인 주 2회와 추가로 사용할 수 있는 주 3회 등 총 주 5회의 운수권을 영구적으로 확보함으로써 우리 항공사의 안정적인 데일리 운항이 가능하도록 제도적으로 지원하였습니다.


 * 인천-런던노선에 영국 항공사인 영국항공은 주 6회 운항 중


또한, 항공사의 공격적인 영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영구 운수권 주 17회에 추가하여 ‘14.10월말까지 운항할 수 있는 주4회 임시 운수권을 확보하고, 수요 증가 등 필요에 따라 추가 연장할 수 있도록 하여 양국 항공사가 각각 최대 주21회(일 3회)까지 운항횟수를 늘릴 수 있도록 영국 정부와 합의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회담을 통해 지난 11월 7일 박근혜 대통령의 영국 순방시 양국 정상간 합의한 양국 간 교역 규모 확대 계획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양국 운항횟수를 확대함으로써, 양국간 인적․물적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우리 국민들이 보다 편리한 스케줄로 영국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되었음은 물론, 전통적인 우방인 영국과의 항공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131121_한-영국_항공회담_결과(국제항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8월, 대한민국-사우디아라비아, 대한민국-인도네시아 간의 하늘 길이 더욱 더 넓어졌다는 사실, 알고계신가요? 기존에는 우리나라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가야 할 경우, 예전에는 직항 항공이 없어서 여러 번 환승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그 때마다 다른 비행기를 기다려야하는 어려움이 있었죠? 하지만, 이번에 항공 이용객의 편의와 국적사의 국제항공 노선 취항을 통한 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해서, 항공회담을 통해 중동 및 동남아를 운항하는 항공편이 크게 증가될 거라고 하는데요~ 중동·동남아로 향하는 하늘길이 얼마나 넓어졌는지 알아볼까요?





# 얼마나 많아진거야~?



이번에 개최 된 항공회담에서는, 최종적으로 총 11개 노선, 주88회의 국제항공 운수권을 ‘국제 항공 운수권 배분규칙’에 따라 5개 항공사에 배분하였다고 발표했는데요~ 그렇다면 ‘운수권’이 대체 무엇일까요?



※ 운수권

  : 큰 규모로 여객이나 화물을 실어 나르는 일을 할 권리. 

  - 국내에서 흔히 통용되는 운수권은 ‘국제 항공 운수권’을 지칭함. 

  - 항공법령에 따르면 “국토해양부장관이 외국정부와의 항공회담을 통하여 항공기 운항 횟수를 정하고, 

    그 횟수 내에서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권리.



즉, 국제 항공 운수권이라 함은, ‘국제 항공을 통하여 여객이나 화물을 실어 나르는 일을 할 권리’를 의미하겠죠? 다시 말해서, 국제 항공 운수권‘을 배분 받은 항공사는, 정해진 항공기 운항 횟수 안에서 합법적으로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이번에 부여받은 운수권을 통해 넓어진 하늘 길은 얼마나 될까요~?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이 대한민국~사우디 등 8개 노선, 주28회, 아시아나항공이 대한민국~인도네시아 등 5개 노선 주26회, 제주항공 및 진에어가 각각 한국-필리핀 주10회, 에어부산이 부산~시안 등 2개 노선 주14회의 운수권을 배분 받았습니다. 


특히, 대한민국~사우디 노선은 이번 운수권 배분을 통해서, 국적기인 대한항공의 신규 취항이 가능해져 중동지역에 새로운 항공시장이 개척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더불어, 대한민국∼인도네시아 노선은 이번 운수권 배분으로, 기존에 운항하던 대한항공 외에 아시아나 항공도 새롭게 취항이 가능해져, 복수 항공사 운항시대가 조만간 열릴 것이라고 기대해봅니다.


이외에도 서울-충칭․허페이 등 5개 중국노선에 신규취항(부산-난징, 부산-시안) 및 증편이 가능해져 중동 및 동남아뿐만 아니라 중국을 여행하는 승객의 선택의 폭이 한층 다양해졌다고 합니다.


점차 교류가 증가하고 있는 중동·동남아 지역이지만, 이렇게 증가하는 다른 교류량에 비해, 항공분야의 교류량은 크게 변화가 없어 많이 불편하셨죠? 하지만, 이번에는 국내 저가항공사까지 운수권이 확대되어, 기존에 비해 부담감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항공시장이 세계로 더욱 더 뻗어나갈 수 있는 길이 늘어난 것 같아 뿌듯합니다~^^


더불어, 우리나라의 멋진 항공분야의 성장을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