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 지원IC 부근 상습적인 지․정체 크게 해소


광주광역시 및 전남 동남부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던 국도 22호선 확장사업(4차로→8차로, 8.1km) 중 광역도로 2.4km 구간을 10.25.(금) 06시부터 전면 개통합니다. 


< 광주∼화순 사업개요 >

사업명

구 간

연장

(km)

기간

사업비

(억 원)

시행청

비 고

광주-화순

광역도로 구간

(광주 소태동~내남동 남계마을)

2.4

09-13

542

광주광역시

금회개통

일반국도 구간

(남계마을~화순읍 대리)

5.7

08-15

1,222

익산국토청

15.1월 개통 예정

   

이번 광역도로 개통으로, 기존의 통행시간 40분이 20분으로 단축되어 교통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입니다. 


이번에 개통된 구간은 화순․장흥․보성․벌교 등 전남 동남부 방면으로 운행하는 교통량이 1일 5만대를 넘어 만성적인 교통체증에 시달려왔고, 특히 출퇴근·주말 등 첨두시간대에는 광주시 지원IC 부근을 통과하는 데만 20분 이상이 소요될 정도로 몸살을 앓았던 곳입니다. 


광역도로 구간은 ‘07.12.31. 제1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서 광역도로로 지정되어 ’09.5월 공사에 착공, 이번에 개통하였으며 총 542억 원의 공사비(국비 및 지방비 각 50%)가 투입되었습니다.


[공사 전후 비교]


 

                     광주시 월남동 녹동마을 입구(공사전)                               광주시 월남동 녹동마을 입구(공사후)



국도 22호선 확장사업 중 나머지 5.7km 구간은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국비 1,222억 원을 투입하여 ‘15.1월 준공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전체 구간이 완공될 경우 광주~화순 교통축이 크게 개선되어 편리하고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고, 물류비용 절감, 전남 동남부 지역개발 촉진 및 관광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차를 기다리며 저 멀리 보이는 철로 끝을 바라본 적, 

북적거리던 역에서 누군가를 기다려본 적, 

철로를 따라 걸으며 강아지풀 하나 꺾어 코를 간질이던 경험. 


대학생들에겐 생소할 수 있지만 아버지, 어머님들의 마음 속 깊은 곳에 이런 추억 하나쯤 있으실 겁니다. 오래 전이라 잘 기억나지 않을 수도 있는데요. 하나, 둘 사라지는 역들이 내가 기억하지 못한 추억을 이야기 해준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러한 추억을 확인 할 수 있는 교외선 장흥역과 중앙선 능내역을 찾아가 봤습니다. 




추억을 불러 일으키는 곳 - 장흥역



 


교외선은 지난 2004년 여객열차 운행이 중단되어 현재는 화물기차와 군·수송 열차만 운행되고 있습니다. 

교외선의 장흥역은 열차가 운행될 당시, 주말이면 장흥유원지를 방문하는 사람들로 붐볐다고 합니다. 지금은 열차의 운행이 멈추면서 장흥역의 시간도 켜켜이 쌓여가고 있는데요. 2012년 <장흥오라이>프로젝트 사업으로 과거 장흥역의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공간으로 개선되었습니다. 

현재는 프로젝트가 종료됨에 따라 그 시절의 이야기를 들을 수는 없지만, 아직 남아있는 향수를 느낄 수 있습니다.





북한산을 등에 지고 장흥유원지와 송추유원지를 지나가는 교외선은 그 풍경이 여느 지역 못지않게 아름다운데요.

이러한 경치를 활용해 지속적으로 교외선을 재활용하려는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현재는 한강변을 끼고 운행하는 관광열차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합니다. 


시간이 멈춰 추억을 꺼내 볼 수 있는 곳이 장흥역이라면 이번에는 시간속으로 여행을 떠나며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 내는 능내역을 가 볼까요




추억을 만들어 가는 곳 - 능내역





능내역은 중앙선이 전철로 바뀜에 따라 그 노선을 재정비하는 과정에서 지난 2008년 폐쇄된 역사입니다. 현재는 선로 이전으로 능내역을 통과하는 기차가 없습니다.


 이런 능내역은 사람들에게 추억 속으로 여행할 수 있는 장소로 탈바꿈되었습니다. 기존에 있던 역사를 조금씩 정비하여 역사 내부에는 난로와 노란주전자, 나무의자 등은 그대로 남아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있고요. 옛날 교복을 입고 흑백사진을 찍어 남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면서 새로운 사람들에게도 추억을 전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중앙선은 사용하지 않는 철길을 자전거도로로 개선하여 활용하고 있습니다. 

한강변을 따라 조성된 자전거 길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자전거 일주를 즐기는 많은 분들로 붐비고 있었습니다. 사용하지 않는 터널을 통과하고 철길을 따라 움직이는 듯 한 재미도 제공하고 있었어요. 한강변을 따라 움직이던 열차의 기억을 자전거로 달리며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어 그 가치를 높이고 있다고 하네요. 


 



기차 운행이 없어지며 시간도 함께 멈춰버린 역사들. 매일 기차를 기다리고 누군가를 마중 나가던 그 설렘이 보존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소개해 드린 교외선과 중앙선 외에도 한국에는 이런 폐역들이 전국에 약 140여개 정도 된다고 하는데요. 연인과 함께 새로운 추억을 만들고, 가족과 함께 부모님의 추억을 떠올려 보시는 건 어떨까요? 비록 기차는 멈추었지만, 추억은 계속 달릴 수 있을테니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