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추석 연휴에 할머니댁으로 내려가기 위해 고속도로로 이동하는 도중에 이유 없이 차가 막힌 경험이 있습니다. 금산졸음쉼터에 사람이 많아서 정체 현상이 발생하였는데 차의 속도가 시속 5km까지 내려갔었습니다. 금산졸음쉼터를 지나고 나니 다시 길이 뚫려서 시속 80~81km까지 다시 속도가 올랐습니다.

 



추석 연휴에 나타난 유령정체현상


나중에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현상을 유령정체라고 한다고 합니다. 유령정체란 원인을 알 수 없이 차가 막히는 현상인데요. 직접 유령정체를 경험해보니 정말 느낌이 묘했고 비가 와서 그런지 더 으스스했습니다.



유령정체를 경험했던 금산졸음쉼터 구간 (출처 네이버 지도)



위의 지도에서 경유1~경유2 구간이 제가 유령정체를 경험했던 구간입니다. 출발을 해서 목적지에 도착하기까지 걸린 총 시간은 5시간 26분입니다. 평소에는 2시간 30분 정도 걸리지만, 유령정체와 조금씩 막히는 현상 때문에 평소보다 2배 정도 더 소요되었습니다.



유령정체를 경험했던 구간



제가 유령정체를 경험했던 구간입니다. 오른쪽에는 차들이 길게 줄을 서 있고, 사진 윗부분을 보면 005km/h라고 적혀있는데 이는 시속 5km로 달리고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유령 정체의 원인은 금산졸음쉼터를 가기 위한 차량이었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오른쪽 차선에 금산졸음쉼터에 가려는 차들이 쭉 줄을 서있습니다. 금산졸음쉼터를 지나자 그 앞으로는 도로가 뻥 뚫려있었습니다. 속도도 조금씩 다시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모든 일에는 다 원인이 있는 법인데 유령정체의 원인은 졸음쉼터인 것 같습니다.



유령정체가 끝나고 뻥 뚫린 도로의 모습



유령정체가 끝나니 도로가 뻥 뚫려있었습니다. 속도도 시속 75km로 올라갔습니다.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잠깐씩 막히는 게 있었긴 했지만 유령정체구간을 지난 후로는 정체가 거의 없었던 것 같습니다.

 



유령정체의 원인은 무엇일까?


유령정체는 도로환경 때문일 수도 있지만 보통 운전자의 심리 때문에 나타난다고 하는데요. ‘남의 떡이 더 커 보인다라는 속담은 한번쯤 다 들어봤을 텐데요. 이 속담처럼 도로에서도 내 옆의 차선이 더 원활한 것 같다고 느껴질 때가 있으신가요? 그 심리 때문에 운전자들이 계속 차선변경을 하고 이 과정에서 속도를 줄이기 때문에 유령정체가 발생한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정체가 생기는 이유는 사고, 교통량 증가 등이 있습니다. 유령정체가 일어나지 않기 위해서는 안전과 배려를 중요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빨리 가려는 생각보다는 주위 차량들을 배려해서 운전하면 다들 빠르고 안전하게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겠죠?


여러분도 이 점을 주의해서 안전운전하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에 뉴스를 들을 때마다 교통사고나 차량 정체에 관련된 문제가 부쩍 많이 나오는데요. 그중에서도 차량 정체가 뉴스에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요즘 추석을 맞이하여 많은 가정에서는 자동차를 이용해 고향을 방문할 계획이 있으실 텐데요. 다들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차량 정체 문제는 더욱 커지고, 도착하는 시간도 점점 더 길어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지루한 차 안에서 즐겁게 즐길 방법을 조사해 보았습니다.





1. 안전벨트를 매고도 즐길 수 있는 마피아게임


마피아게임은 먼저 심판을 정하고 심판이 마피아, 의사, 경찰을 뽑습니다. 마피아는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고, 의사는 마피아에게 지목된 사람을 추리해 살려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경찰은 마피아일 것 같은 사람을 지목해 조사를 받게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세 사람들은 절대 심판이 아닌 누구에게도 자신의 정체를 들키면 안 되는데요. 이 세 사람을 제외한 나머지 사람들은 시민이 됩니다. 이 게임은 마피아 대 시민(의사, 경찰 포함)으로 진행됩니다. 만약 인원이 7명인데 시민이 3명 남으면 지게 되는 것이죠. 마피아 게임은 그냥 눈 감고 뜨고 밖에 하지 않기 때문에 안전벨트를 매고도 즐길 수 있는 게임입니다. 다만 심판은 멀리 팔을 뻗어야 해서 긴 막대기를 가져와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2. 상식이 샘솟는 퀴즈 맞추기


초성 퀴즈, 스무고개 등 차 안에서 퀴즈 맞추기를 하면 시간을 유익하게 보내는 데 좋을 것 같습니다. 초성 퀴즈란 출제자가 어떤 사물의 이름을 생각하고 그 사물의 초성을 말하면 다른 사람들이 그 이름을 맞추는 게임인데요. 너무 어렵다면 범위를 정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스무고개 역시 출제자가 어떤 것을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이 그 생각한 것을 맞추는 게임입니다. 하지만 아무것도 없이 맞추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그래서 20가지의 질문을 통해 단서를 찾고 범위를 좁혀 가면서 맞추는 것이죠. 이 두 가지 퀴즈는 앉아서 문제만 내고 답만 말하면 할 수 있는 간편한 퀴즈면서도 상상력을 훨씬 더 높일 수 있는 놀이입니다.

 

3. 좋아하는 분야의 퀴즈 내기


퀴즈 내기는 만약에 자신이 수학을 좋아한다고 하면 그것에 관련된 문제로 간단하게 퀴즈를 내면 되는데요. 만약 그 문제를 맞히면 그 분야에 대한 자신감을 얻을 수 있고, 만약 틀리더라도 어떤 부분이 부족한지 더 잘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게다가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지루하지도 않고 거친 활동 없이도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서로 문제를 내주면서 관심 분야를 더욱 잘 알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습니다.


  

4. 피곤함과 멀미를 덜어주는 잠자기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차 안에서 멀미하는 친구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는데 멀미를 잊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잠자기입니다. 잠을 자면 멀미를 잠시 잊을 수도 있고 피곤함을 말끔히 없애주기 때문에 자동차를 타면서 즐길 수 있는 방법 중 한 가지라고 생각합니다.




5. 생각을 더욱 깊게 만들어 줄 책읽기


차 안에서 멀미를 하지 않는다면 책 읽는 것도 지루함을 떨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인데요. 책은 여러 이야기, 남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지어지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좀 더 확실한 가치관을 세울 수 있습니다. 또한 책을 읽으면 생각이 깊어지고 사고력도 올라갑니다. 그렇기 때문에 재미있으면서 똑똑해질 방법 중엔 최고인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차 안에서 책을 오래 읽다 보면 멀미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하세요!

 

이렇게 차 안에서 즐길 수 있는 방법 5가지를 소개해드렸는데요. 다가오는 추석 명절, 지루한 정체길에서 제가 추천해드린 방법으로 지루함을 달래보시는 것은 어떠신가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