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사람들이 가장 불편해하는 문제 중 하나가 주차 문제인데요, 아마 여러분들도 생활하면서 주차 문제에서 불편함을 조금이라도 느껴보셨을 것입니다.


실제로 제가 설문지를 만들어 저희 동네에서 설문조사를 해 본 결과, 주차 문제로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사람들이 가장 많았습니다. 정확히 조사해 보니 불법 주정차로 인해 불편함을 겪는 경우도 있었지만, 생각보다 주차공간이 부족해 불편함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 불법 주정차를 하는 차들의 모습                   ▲ 부족한 주차공간의 모습



이렇게 주차공간이 부족해져서 불법 주정차를 하게 된 악순환의 원인은, 우리나라가 1960년대 이후로 나라의 산업이 발달하며 경제가 성장하자, 자동차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급속도로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통계를 보면 1975년 이후 거의 0대에 가까웠던 자동차가 2013년이 돼 거의 2천만 대에 이를 정도로 증가한 것을 보면, 우리나라에 자동차가 급속도로 증가했다는 것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갑자기 자동차는 증가하고, 증가하는 시간은 짧다 보니 주차시설이 자동차에 비해 부족한 것은 당연한 일이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차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에 불법 주정차를 하는 사람들도 많은 만큼, 우리들의 생각을 바꾸는 것도 주차공간을 늘리는 것만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가 주차 예절을 지키는 것은 어떨까요? 저는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네 가지만 뽑아 말씀드리겠습니다.


첫째, 통행에 방해가 되는 장소는 아닌지 생각해 보고 주차하세요. 자신의 편의를 위해 남의 통행에 해를 끼치면 안 되겠죠?


둘째, 주차비를 아까워 마세요!

주차비를 내는 것이 아깝다고 주차장에 주차하지 않고 길가에 주차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물론 주차 한번 하는 데 돈을 내야 한다는 것이 부담스럽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 모두를 위해 주차비를 아까워 말고 주차시설에 주차를 하는 게 어떨까요?


셋째, 불법 주정차 단속 지점에만 주정차를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남을 배려해 주정차를 하지 맙시다. 주정차 단속에만 걸리지 않으면 된다고, 불법 주정차 단속 지점이 아닌 곳에 불법 주정차를 하는 사람들이 정말 많습니다. 하지만 나뿐만 아니라 타인의 편의까지 생각한다면, 불법 주정차를 하지 않아야겠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양심 도둑이 되지 맙시다. 남의 차에 손상을 입히면 물어줘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냥 지나가고 맙니다. 하지만 자신이 아끼는 차에 상처가 나면 그 차의 주인은 얼마나 속상하겠습니까? 양심을 속이고 거짓말을 하는 것은 도둑이나 다름없습니다. 만약 아주 작은 접촉사고라도, 타인 말고도 나까지 속이는 양심 도둑이 되지 맙시다.


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배려’입니다. 우리 모두 주차할 때 나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편의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남을 배려하며 주차하는 교통 선진국이 됩시다!

이상 김해솔 기자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글로벌기자단 최원하입니다. 지난 7월까지 대학생 기자단으로 한국에서 활동하였는데, 8월부터 미국 캔자스 주로 교환학생을 오게 되어 글로벌 기자단으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미국에서 생생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국에 첫발을 내딛고 교환학생으로 온 대학교 캠퍼스에 도착하여,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주변지리 등을 익히고 있는데 길거리에 한국에서는 못 보던 신기한 기계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이게 뭘까요? 자세히 확인해 보았더니, 동전을 넣고 차를 주차하는 기계였습니다. 길거리에서 주차요원 없이 셀프로 동전을 넣고 일정 시간 동안 주차를 하는 편리한 시스템입니다.



이용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비어있는 주차공간에 차를 주차한 후 주차 공간 앞에 있는 주차 미터에 자신이 이용할 시간을 커버할 수 있는 양의 돈을 넣으면 됩니다. 간혹 이전에 주차했던 사람이 해당 시간을 모두 사용하지 않고 차를 빼는 경우가 있는데, 그곳에 주차시키면 돈을 조금이라도 절약할 수 있겠죠?



위의 사진을 보면 00:11, 00:18이 적혀 있는데 주차만료 시간이 11분, 18분이 남아 있음을 의미합니다.



<주차 요금 안내>

 시간

요금(미화) 

요금(한화) 

12분 

1 NICKEL 

약 51원 

24분 

1 DIME 

약 101원 

1시간 

1 QUARTER 

약 234원 

4시간 

 1 DOLLAR

약 1,014원 


제가 살고 있는 Kansas state의 Emporia의 동전 주차 요금은 다음과 같습니다. 미국 모든 주에 이 동전주차 시스템이 있지만, 각 주마다 도시마다 가격은 다르다고 합니다. 제가 머물고 있는 곳은 한적한 작은 마을이고 학교 근처라서 그런지 주차요금이 매우 저렴하네요. 대부분의 도심지역은 1 QUARTER당 20분인 곳이 많다고 합니다. 또한, 돈을 한번 넣으면 환불이 되지 않으니 차를 세워둘 시간만큼 잘 맞춰서 해야 합니다.


<이용시간>

이곳의 이용시간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7시 30분부터 4시 30분까지이며 그 이외의 시간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시간 역시 지역에 따라 다 다르지만, 안내된 이용시간 이외에는 무료로 주차할 수 있습니다.

돈을 넣지 않고 불법주차를 하거나, 해당 시간을 초과하여 만료된 경우에는 벌금을 받게 됩니다. 주위를 순찰하는 경찰들이 수시로 순찰을 합니다. 적발됐을 시에는 주차위반 통지서가 날아오며 이를 받은 차량 주는 벌금을 내야합니다.

자료조사를 하며 길거리 주차 도로를 쭉 돌아보았는데, 불법으로 주차해놓은 차량은 한 대도 없고 모두 이 시스템을 이용하여 차를 주차해 놓았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미국의 이러한 길거리 동전 주차 시스템은 거리에 불법 주차를 막고 정돈된 거리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미관상으로도 매우 깔끔하고, 도보,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에게도 그리고 응급차량들이 진입할 때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이상 글로벌 기자단 최원하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여름방학을 맞아 해외로 여행 또는 어학연수를 떠나시는 분들이 많으시죠
? 저 역시 방학을 맞아 미국을 오게 되었습니다. 수도권 전역 어디든 당도할 수 있는 우리나라 전철, 먼 부산까지도 3시간 이내에 도달할 수 있는 고속철도, 전국 어디든 하나로 연결되어 이동이 가능한 고속도로는 우리나라의 진보한 교통을 이야기 해주는데요


그런 우리나라와는 달리 미국의 교통수단은 우리나라와 많이 다름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 너무 넓은 대륙이라서 그런가요? 자동차 없이는 마트조차 갈 수 없는 지역이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택시비도 우리나라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비싸더군요. 저 역시 자동차 렌트 없이 미국 생활을 다짐하고 왔기에 간단한 국제운전면허 발급도 하지 않고 와서 너무 큰 후회를 하고 있답니다.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 미국에서 운전하기에 도전하다! 미국의 다른 운전문화와 운전하기 위해 필요한 국제운전면허 발급절차에 대해서 알아볼게요.


국제면허증이란 도로교통에 관한 국제협약에 의거하여 일시적으로 외국여행을 할 때 여행지에서 운전할 수 있도록 발급되는 운전면허증인데요
. 제네바 협약에 따라 우리나라 면허증을 소지한 운전자는 간단한 발급절차를 통해 외국에서 1년 동안 운전이 가능한 국제면허를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그럼 발급절차를 알아볼까요?


<국제면허 발급절차/ 출처: 도로교통공단>


<제네바 가입에 의해 국제면허가 인정되는 국가/ 출처: 도로교통공단>




우리나라의 이면주차, 어떤가요? 대부분의 이면주차가 가능한 지역은 하얀 선으로 라인이 그러져있고 유/무료에 따라 주차하게 되죠. 유료인 경우는요? 유료인 경우 자그마한 부스에 관리자분이 직접 주차시간을 적어 유리 앞에 끼워두고 시간을 측정하고 정산하는 방식이 대부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관리자가 자리에 없거나 급히 차를 빼야 하는 경우 난감한 경우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 처음으로 미국에서 이면주차를 하려는데 어떻게 해야 하는지 방법을 몰랐습니다. 주차 금지구역 같긴 한데 다른 차들은 질서정연이 잘 주차가 되어 있더라고요. 아무리 찾아봐도 유리에 끼워진 종이는 없고... 몇 분을 헤매던 찰라, 특이한 기둥을 발견했는데요. 바로 무인정산 시스템 이었습니다

도로에 이면주차를 원하는 운전자는 지정된 장소
(대부분 정산시스템이 장착된 곳을 기준으로 앞 범퍼를 맞춥니다. 차를 주차한 후 그 시스템에 credit card를 긁고 본인이 원하는 시간을 입력하면 자동으로 결제가 되는 시스템입니다. Los angels, CA의 도심 한복판을 기준으로 주차비가 2시간에 4$(대략 한 시간에 2천원)이니 참고하세요!


<무인주차요즘정산시스템(California, USA)>


우리나라 고속도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파란 라인, 버스전용차로인데요. 이는 정부에서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하고 다수가 타는 버스에 대해 도로상 우선권을 부여하기 위한 하나의 제도인데요. 덕분에 명절 또는 주말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자차를 이용할 때 보다 훨씬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미국의 경우는 어떨까요? 특이하게도 미국 LA 등지에서 발견한 카풀전용차로! 이 차로는 2인 이상 사람이 타고 차가 이용할 수 있는 전용차로입니다. 처음에는 우리나라의 중앙선처럼 노란 두 줄로 구성이 되어 있어서 들어가도 되는 곳인가 의아했는데요, 눈앞에 나타난 표지! 카풀차량 전용차로. 카풀을 장려하기 위한 미국의 정책이 참으로 인상적이었습니다. ! 미국의 고속도로에서는 카메라를 찾아보기 힘든데요. 그렇다고 방심하면 오산, 미국은 헬기 등을 이용한 항공촬영을 한다고 하니 눈에 보이는 카메라가 없다고 하더라도 주의하셔야 합니다. 참고로 카풀전용차로를 지키지 않으면 최소 400$(한화 4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고 합니다.


<carpool only lane(california, USA)>

우리나라는 우회전이 무신호일까요
? 좌회전이 무신호일까요? 정답! 우회전이 무신호입니다. 특정 비보호 좌회전을 제외하고는 교차로에서의 모든 좌회전은 신호에 따라야하는데요. 미국에 처음 와서 좌회전을 하려고 신호를 기다리다가 이상한 것을 발견했어요. 좌회전 신호가 없는 것입니다. 게다가 우리나라처럼 비보호 표시도 없습니다. 그래서 반대 차선에 다른 차량들을 유심히 살펴보고 따라할 수밖에 없었죠. 희한하게도 직진차로의 녹색등과 함께 좌회전 차량들이 같이 움직이는 겁니다. 말 그대로 전 구간이 전부 비보호 좌회전인 셈이죠. (물론 혼잡한 몇몇의 교차로에는 좌회전 신호를 운영합니다.) 반대 차선에서 직진하는 차량이 오지 않는 틈을 타 좌회전을 해야 한다는 사실! 상당히 주의를 기울여야겠지요? (참고로 미국은 한국보다 신호전환이 빠르다는 느낌을 받았답니다.)


<좌회전신호가 없는 미국 교차로(california, USA)>

밖에도 장점은 대륙답게 주차공간과 차선이 넓어서 참 좋았습니다. 그 대신 차선 변경을 하실 때에는 사이드미러로 뒤에서 오는 차량이 보이지 않을 수 있으니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답니다. 또 혹시나 경찰이 따라온다면 그 자리에 정지하고 두 손을 핸들에 대고 있어야 한다고 하네요. 일어나서 차 밖으로 나오면 위협행위로 간주할 수 있어 그에 상응하는 대응을 한다고 하니 주의하세요!


유비무환이라는 사자성어가 있죠
. 평소에 준비가 철저하면 후에 근심과 걱정이 없음을 뜻하는 말인데요. 준비 없이 무작정 이국땅에 와서 필자처럼 당황하지 마시고 작은 관심과 준비로 이국에서도 안전운전, 사고 없는 행복한 여행 만들어보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