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광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02 [글로벌기자단] 중국의 대표 고대 정원 (7)
  2. 2014.09.17 [글로벌기자단] 중국 속 작은 유럽 (5)



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중국의 글로벌 기자단, 박신비 입니다.

모두들 주말이 되시면 무엇을 하시나요? 가족들과, 혹은 친구들과 함께 가을의 정취를 느끼러 공원을 찾으시는 분들이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중국 또한 한국처럼 도심과 어우러진 현대적인 공원 시설이 잘 꾸며져 있지만, 이번에 저는 특별하게 중국 장쑤성의 소주와 상해로 중국의 고대 정원의 정취를 느끼러 다녀왔습니다. 그럼 저와 함께 중국의 대표 정원이라고 할 수 있는 소주의 졸정원과 상해의 예원을 함께 감상해볼까요?




장쑤성에 위치해 있는 소주 지역은 중국에서 “하늘에는 천당이 있고, 땅에는 소주와 항주가 있다.”라는 유명한 말이 있을 정도로, 중국에서 자연경관으로 유명한 지역이랍니다. 소주에는 유명한 관광지들이 많이 있지만, 그중에서 중국의 베이징 이화원, 승덕의 피서산장, 소주의 유원 등과 함께 중국의 4대 정원으로 뽑히는, 가장 완벽하게 보존되어 온 개인정원으로 평가되는 졸정원을 소개할게요.

졸정원은 명나라 정덕제 4년인 서기 1509년에 건립된 정원으로서, 명나라 어사인 왕헌신이 뜻을 이루지 못하고 고향에 돌아와 살면서 이곳을 지었고, 정원 건설 또한 무려 16년이나 걸렸다고 해요. 졸정원의 졸정이라는 말은 진나라 시인 박악의 한시작품의 한 대목인 ‘졸자지위정’이라는 말에서 따왔다고 해요.

‘어리석은 자가 정치를 한다’라는 의미로 실각한 왕헌신의 자조적인 의미가 내포되어 있고, 졸정원의 가치는 그 당시 그대로의 주택 건축 양식을 볼 수 있다는 점으로 높게 평가되고 있습니다. 그럼 아름다운 정원의 모습을 같이 사진을 통해 보실까요? 



사진으로 졸정원의 아름다움이 느껴지시나요? 부지 면적만 5만m2이나 되는 대형 정원 졸정원. 사실 규모가 너무 커서, 이 정원을 다 구경하기란 힘들답니다. 졸정원의 내부는 동부,중부,서부의 3부분으로 나뉘며, 소주가 ‘물의 도시’답게 졸정원 또한 전체 부지의 60%가 연못으로 되어 있어요.

졸정원의 중간 지역까지 가면, 주 건물인 원향당이 있는데요, 그곳에서 정원 전체를 보면 졸정원의 중국스러운 세련된 정원의 아름다움을 한눈에 볼 수 있어, 마치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느낌이 든답니다. 호수를 따라 수면에 아름다운 그림자를 드리운 누각 등이 아늑함이 졸정원의 가치를 더해주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한, 넓은 졸정원을 구경하다가 힘들어서, 그 누각에서 쉬면서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도 하고, 정원에서 솔솔 불어오는 가을의 바람을 느끼면서 졸정원을 구경을 마치고 나니, 고대의 이 졸정원 주인이 었던 왕헌신이 부럽기도 했답니다.




 



상해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이자 유일한 정원인 예원은 명나라 때 고급 관리가 된 반윤단이 아버지의 노후를 위해, 자신의 아버지를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 1559년 축조한 것으로, 중국의 효심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원림공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건축 배경을 가지고 있는 예원의 이름에서 ‘예’는 “평안하고 기쁘다.”라는 의미로 반윤단이 자신의 아버지가 나이가 들어도 자연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즐기면서 편안하게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정원을 마치 자연의 그대로 축소하여 옮겨 놓은듯해요.

예원은 소규모의 원림공원이지만, 졸정원보다 더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정원이었답니다. 예원을 삼켜버릴 것 같은 크기가 아주 큰 나무들, 죽림원에 온듯한 느낌을 주는 대나무 정원 등. 소규모의 공원이지만 결코 소규모가 아닌 예원. 그리고 예원에 들어가기 전에 예원 상가들이 있는데요. 예원 상가 건물들도 중국의 옛 거리를 재현하고 먹거리와 볼거리 등이 많아서 예원이 아직도 제 머릿속에 깊에 남아 있네요. 특히 밤에 선선한 가을바람을 느끼며 예원 거리를 거니는 건 어떨까요? 예원 야경은 상해 야경 중 으뜸인 것 같아요. 추천합니다! 



지금까지 중국의 고대 정원들을 사진과 함께 살펴보았는데요. 저는 중국을 대표하는 정원을 둘러보면서 느꼈던 점은 역시 대륙의 정원이다.’라는 것이었어요.

졸정원
같은 정말 규모의 정원 크기, 그리고 정원 안에 있는 누각이나, 주택 같은 건축물들의 큼지막하기 때문에 정원들을 둘러보면서, 숨통이 트이는 듯한, 대륙의 기상을 받았답니다. 중국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이런 중국의 대표 건축물들을 때마다 놀랐답니다.

장의 사진으로 중국 대표 정원들을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생각해요. 앞으로 이런 대륙의 기상을 느낄 있는 아름다운 모습들을 담아 여러분들과 소통하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중국 천진에서 로벌 기자단 박신비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난번에 중국갔을때 이화원에 갈 기회가 있었는데!! 큰 대륙에 작은 정원이 아름다운거 같네요!!

    2014.10.02 18:50 [ ADDR : EDIT/ DEL : REPLY ]
  2. 예뻐요

    2014.10.03 09:51 [ ADDR : EDIT/ DEL : REPLY ]
  3. 신혜연

    얼마전에 나이팅게일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중국의 자연이 참 아름답다고 생각했는데...
    가꾸어진 정원도 예쁘네요.

    2014.10.03 10:39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름다워요.^^

    2014.11.01 0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조유진

    자연과 어우려져 멋져요

    2015.05.24 13:05 [ ADDR : EDIT/ DEL : REPLY ]
  6. 잘읽었습니다

    2015.08.27 17:38 [ ADDR : EDIT/ DEL : REPLY ]
  7. shy

    너무 예뻐요~

    2015.09.16 19:17 [ ADDR : EDIT/ DEL : REPLY ]






위의 사진 속 장소는 어디일까요?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 정답은 중국 톈진에 있는 이태리 풍경구 지역입니다. 중국에서 어떻게 이런 유럽 느낌 나는 사진을 찍을 수 있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중국 속 작은 유럽'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설명해드리려고 해요.

'
중국 속 작은 유럽'이 탄생한 역사적 배경

아편전쟁과 톈진조약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 아편전쟁과 톈진조약은 제국주의 열강 국가들에 의해 강제적으로 중국이 개항하게 된 사건인데요. 그에 따라 제국주의 국가들은 중국 주요 도시들에 자신들의 치외법권 지역인 조계구역을 만들었어요. 현재도 상하이, 청도, 대련 등의 주요도시에 가면 조계구역의 모습을 잘 볼 수 있는데요.

그중 제가 살고 있는 톈진
(tianjin)이라는 지역은 조계구역이 가장 많이 남아 있는 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먼저 톈진 허핑취 구역에 있는 이태리 풍경구에 대해 소개해 드릴게요. 이태리 풍경 구는 이탈리아가 러일 전쟁 이후 핵심 조계 구역을 만들어서 탄생했는데요. 처음에는 중국 측에서 이태리 풍경구를 포함해 이것들을 중국에 남아있는 자본주의의 유물이라고 해서 일반인들에게 출입을 금했다고 해요. 하지만 중국에서 어쩌면 부끄러운 역사라고 할 수 있는 곳들을 관광지로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특히 밤에 가서 보면 야경이 너무나도 아름다워 감탄을 자아내는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톈진 이태리 풍경구는 다양한 국가의 음식점과 다양한 국가의 기념품을 판매해서 톈진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관광지로 꼽히고 있어요
. 특히 풍경구의 건물들이 모두 유럽풍의 모습이어서 중국에서 유럽을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곳입니다.



새로운 하늘과 땅이라는 이름을 가진 상해 신천지입니다. 1800년대 말 프랑스인들이 모여 살던 조계지로 그 당시에 불던 영국과 프랑스 주도 아래 이루어진 건축물의 하나입니다. 현재 상해 신천지는 상해를 더욱더 고급스럽고 분위기 있는 국제적 도시로 만든 일등공신 중의 하나로서 작용하는 곳인데요. 제가 직접 신천지를 가보니 이곳은 정말 유럽인지 중국인지 헷갈릴 정도로 아름다운 거리예요! 골목들이 정말 유럽에 있을 법한 건축물로써 멋스러움이 가득하답니다.


특히 이곳에는 과거의 대한민국 임시정부도 있고
, 중국 공산당의 산실 관광지도 있어 볼거리가 많은 곳이라고 생각해요.


▲ 중국 청도역 (출처 : 웨이보)

사실 중국 청도 지역은 '중국의 유럽'이라고 불릴 정도로 유럽 건축물이 많이 남아있는 곳이에요. 청도의 많은 유럽식 건축물 중에서 소개해드리고 싶은 곳은 청도 팔대관이라는 곳인데요. 팔대관 풍경 구는 8개의 관문이라는 뜻으로, 좁은 길이 종횡으로 바둑판처럼 얽혀 있어서 팔대관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해요. 청도의 팔대관은 각 거리의 풍경이 조금씩 다르고, 독일을 비롯하여 무려 20개국(독일, 러시아, 영국, 프랑스, 이태리, 스페인, 일본 등)의 유럽식 건축 양식을 볼 수 있기에 '만국 건축 박람회장'라고 불리기도 한답니다. 영빈관, 개인 별장 등으로 활용되는 곳이 많아요. 청도 팔대관의 자랑은 바로 화석루라는 건축물인데요. 화석루는 중국의 역사적 인물인 장개석의 개인 별장이기 때문입니다.



1903년에 지어진 화석루는 청도 팔대관의 가장 유명한 건물 중에 하나인데요. 원래부터 장개석의 별장이 아니었다고 해요. '러시아인이 지었다, 독일인이 지었다. 서로 자신의 국가가 지었다' 고 주장하고 있다고 해요. 눈으로 보다시피 건물을 보면 보이는 화강암과 자갈을 이용하여 지었기 때문에 화석루라는 이름이 지어진 것이고요. 원래는 러시아 영사관이었다가 후에 장개석의 별장이 되어 더욱더 유명하게 된 별장이랍니다.

이상으로 중국 속 작은 유럽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요, 이처럼 중국 안에서 다양한 국가의 문화와 역사가 깃든 건축양식을 살펴볼수 있는 좋은 경험을 한것 같습니다.

이상으로 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 박신비였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경준

    진짜 유럽 같아요.

    2014.10.31 23:15 [ ADDR : EDIT/ DEL : REPLY ]
  2. 중국 발전속도가 대단하네요.

    2014.11.01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조유진

    와우~~~ 유럽까지않아도 되겠다

    2015.05.24 13:14 [ ADDR : EDIT/ DEL : REPLY ]
  4. 잘읽었습니다

    2015.07.30 20:02 [ ADDR : EDIT/ DEL : REPLY ]
  5. 잘읽었습니다

    2015.08.27 17:4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