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4일 ITS 협력회의 개최…미․유럽 2016년 의무화 추진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와 미국 교통부는 12일부터 14일까지  한・미 ITS 협력회의를 개최합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미국과 유럽에서 도입을 추진 중인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ITS :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즉 C-ITS(Cooperative ITS) 협력방안이 논의됩니다.

* C-ITS : 교통사고 위험요인이 되는 급정거, 정차차량, 사고상황, 도로상 장애물 등의 정보를 차량이 다른 차량 또는 도로 시설과 서로 통신하여 확인・전파하여 추돌・충돌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협력형 ITS

 

<차세대ITS 개념도>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2월 3일 미 교통부 장관이 언론브리핑을 통해 밝힌 차량 간 무선통신 기술의 도입계획과 연구개발혁신청(RITA)이 시행한 시범사업의 결과 등을 공유하고, 향후 C-ITS의 국제규격화 등 중장기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 RITA : Research & Innovative Technology Administraion(미 연구개발혁신청)

 

우리나라에서는 김일평 도로국장을 대표로 ITS 관련 공무원 및 전문가 10명이 참석하고, 미국은 교통부 산하 연구개발혁신청장 그래고리 윈프리 청장(차관보) 등 5명이 참석합니다. 이번에 개최되는 한미 ITS 실무협력회의는 지난 ‘12.8월 C-ITS에 대한 기술개발과 국제표준 공동대응에 대한 협력을 목적으로 한미 양자 간 체결한 양해각서(MOU)의 후속조치로 추진되는 것입니다.

 

C-ITS는 차량 급정거 경보, 교차로 측면추돌 경보 등 기존 안전장치로 한계가 있던 추돌・충돌 사고의 상당수를 예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미국, 유럽 등에서는 ‘16년 하반기부터 생산・판매되는 차량에 안전벨트, 에어백과 같이 안전창치로서 C-ITS의 의무 장착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 미국 연구결과 C-ITS로 추돌・충돌사고 유형의 81% 예방가능

 

 

차세대ITS를 통한 사고예방 예시 (인천대교 사고사례)

 

  * 인천대교 사고(2010.7.3)로 14명 사망, 10명 중상 ☞ 차세대ITS가 있었더라면 예방 가능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내 완성차 및 부품업계 등 자동차 산업의 특성상 미국, 유럽의 자동차 안전규제에 대한 동향파악과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므로 금번에 개최되는 실무협력회의는 국내 자동차 산업과 부품업계, ITS 장비 업계 등 관련 산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습니다.

 

 

 

140512(조간) 한-미 교통사고 예방, 차세대 ITS 협력방안 논의(첨단도로환경과_오타수정).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중형

    2015.08.06 15:48 [ ADDR : EDIT/ DEL : REPLY ]
  2. 잘보고가요

    2017.11.28 0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비행기는 점점 많아지고, 또 인천공항처럼 규모가 큰 국제공항은 더 크고 많은 비행기가 모이잖아요.

하늘이 아무리 크고 넓어도 비행기끼리 혹시 충돌하거나 그러지는 않나요? 








항공기끼리 충돌했다? No, No~~



하늘에는 눈에 보이는 길이 없죠. 하지만 항공기끼리 충돌하지는 않는답니다. 

항공기에는 다른 항공기와의 공중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으로 공중충돌방지장치(Airborne Collision Avoidance System, ACAS)가 장착되어 있거든요. 이 장치는 지상 항공 관제 시스템과는 독립적으로 항공기의 주위를 트랜스폰더를 통해 감시하여 알려주는 충돌 방지 시스템입니다.

 


국제민간항공기구(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 ICAO)에서는 5700kg 이상 또는 객석수 19석 이상의 모든 항공기에 장착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으며, 트랜스폰더 모드 S*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군에서는 아군식별장치(IFF: Identification Friend or Foe)라고 하지만 ATC 트랜스폰더와 같은 기능을 가지고 있는 장치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트랜스폰더 : 라디오 주파수를 통해 상호 문의를 통하도록 제공하는 전기장치로 항공기에서 상대 비행 물체를 식별하여 공중 충돌을 방지하는 시스템의 일부

**모드 S : 항공교통관제를 도와주기 위해 설계된 것으로 복잡한 지역에서 자동적으로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트랜스폰더 모드. 모드 S는 모드 A/C와 호환성이 있고, 많은 국가에서 채택하도록 하고 있음

 


ACAS의 종류



ACAS 의 종류는 총 3가지로, ACAS I, ACAS II, ACAS III로 구분합니다.



ACAS I  

ACAS I는 1987년 3월 실용 ACAS I 시스템용 기술개발이 MOPS(현재 버전은 DO-185A)를 발간함으로써 완성되어, 1989년 1월 10 ~ 30석 상업용 항공기에 시스템 탑재를 의무화 하였습니다. 


저렴하지만 TCAS II보다 수준은  떨어지고 현재 항공기 주변 약 40마일까지 교통 정보를 감시하고, 다른 항공기에 대한 상대적인 위치와 고도 정보를 제공합니다.  근접 경보 기능은 장착되어 있으나, 단지 경보를 알리기만 할 뿐("traffic, traffic") 조종사에게 회피 방법을 제시하지 않습니다. 조종사는 관제실과 통신하여 회피 방법을 안내받아야 하고, 위험 상황에서 벗어나면 "clear of conflict"라는 안내가 나옵니다.


 

ACAS II

ACAS II 는 1998년 1월 Piedmot 항공사의 B-727 항공기에 최초로 탑재하여 평가가 완료된 모델로서 Bedix King사 제품이 UAL B737 항공기와 DC-8 항공기에 탑재되었고, Honeywell사 제품은 Northwest 항공사 MD-80 항공기 장착 운용중입니다.

 

항공사와 조종사 모두 안전성과 효용성이 있다고 보고하고 있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ACAS 기술입니다.

 

이 장치는 대다수 상용 항공기에 탑재되어 있고, ACAS I의 모든 기능을   지원하며, 조종사에게 음성으로 현재 상황을 지시합니다. 즉시 대처 및 위험 예방 기능이 있습니다. 즉시 대처해야 할 경우에는 "descend, descend"(강하하라) 또는 "climb, climb"(상승하라)와 같은 음성 안내가 나오며, 조종사에게 고도 변경을 지시, 위험 예방 시에는 조종사가 현재의 고도를 벗어나지 않도록 "monitor vertical speed"(수직 속도를 감시하라)와 같은 음성 안내가 나옵니다.

 

ACAS 탑재 항공기끼리는 서로 충돌하지 않도록 사전에 교신이 이루어지며, 한 쪽 항공기에 강하 지시가 내려지면 다른 쪽에는 상승 지시를 내려서 두 항공기 간의 간격을 넓히게 되는 원리로 작동합니다.



< 현재 운용 중인 ACAS II>


ACAS III

ACAS III는 차세대 충돌 방지 기술로 현재 개발이 진행 중입니다.

ACAS II를  기술적으로 개선하였고, 다른 항공 교통 정보 및 수평 이동으로 충돌을 회피하는 기능이 추가될 예정으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두 항공기가 정면으로  접근할 때 한 쪽에는 "turn right, climb" (우선회 상승), 다른 쪽에는 "turn right, descend" (우선회 하강) 지시를 내릴 수 있어 두 항공기 간 거리를 수직 및 수평으로 더 넓히게 되는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ACAS III 개발은   잠시 중단되었고 재개 일정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