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사용량‧수질 스마트폰 서비스…음용률 늘고 누수 줄어

 

 

스마트폰으로 수돗물 사용량 수질 등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스마트 물관리’ 사업이 파주시와 경북 고령군에 이어 매년 2~3개 중소 도시로 확대됩니다.

 

 

 

국토교통부는 기후변화 등에 따른 물 공급 안정성 증대 및 지속되는 수돗물 불신 등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첨단 정보   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 물관리’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습니다.
  
  * 스마트 물 관리 :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물의 효율적인 배분-관리-운송을 통해 위험성을 최소화하고, 효율성은 극대화 시키는 물 관리 시스템

 

 


2014년에는 파주시에 스마트 물관리 시범사업을 통해 수도꼭지까지 안전하게 물을 공급하는 통합수질관리시스템 구축, 소비자가  직접 수돗물 수질을 확인할 수 있는 전광판 및 스마트폰 앱 등 수질 정보 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하여, 수돗물 직접음용률(1%→19.3%) 및 수도서비스 만족도(55%→92.3%)를 향상하는 등 수돗물에 대한 인식 제고 기반을 마련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사업지역을 확대하여 향후 스마트 물 관리 모델 도시로 구축하는 방안을 현재 파주시와 협의 중에 있습니다.

 

 

 

 

또한, 2015년에는 제7차 세계 물 포럼을 맞이하여 경북 고령군에 수돗물 공급과정의 수질 상태는 물론 각 가정의 물 사용량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물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였습니다.

 

 

 

스마트 미터 등 각종 계측기기와 실시간 관로 운영․진단 시스템 등을 연계한 과학적인 수돗물 공급체계를 구축하여, 시행 경과 약 3개월 만에 유수율을 약 3% 향상(’15.1월 78%→ ’15.4월 81%)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이와 함께 물 사용량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여, 누수 관리는 물론 각 가정의 물 절약 등에도 도움 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제7차 세계물포럼 기간 중 아시아개발은행(ADB), 프랑스 물기업(SUEZ), 싱가포르 수자원공사(PUB)를 비롯한 국외기관 및 국내 지자체 인사 등 약 340명이 K-water 고령권관리단을 방문하여 누수관리 기법 등을 공유한 바 있어, 한국의 스마트 물 관리 기술을 바탕으로 해외 물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아울러, 제7차 세계 물 포럼 장관급 회의(’15.4.13)시 채택된 각료  선언문 등을 통해 정보통신기술과 물 관리 정책간 융합 등 스마트 물 관리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확보한 바 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스마트 물 관리를 매년 2~3개 중․소도시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관련 기술 개발 등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수돗물 음용률 향상 등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참고) 파주시 SWC 시범사업 성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공릉천은 경기도 양주시, 고양시, 그리고 파주시를 걸쳐 한강으로 흘러들어가는 하천입니다. 공릉천이라는 이름은 파주시에 있는 파주 삼릉(공릉, 순릉, 영릉)의 공릉에서 유래한 것인데요. 경기도 양주시의 사패산 송추계곡에서 발원하며 양주시 부곡리에서부터 행정구역상의 지방하천으로 인식됩니다.



39번 국도와 온릉까지 평행선이며, 온릉에서 남쪽으로 굽이치는 모습인데요. 양주시 삼상리에서 석현천과 합류하고,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에는 4개의 공릉천 다리가 있는데, 양주요금소 앞의 공릉천1교, 그 앞의 공릉천2교, 통일로IC 앞의 공릉천3교, 통일로IC에 있는 공릉천4교가 있습니다.









원당천과 합류한 이후 제2벽제교 앞부터 파주시 경계를 지나며고양시 덕양구와 일산동구의 경계를 이루는데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내유동과 일산동구 지영동, 경기도 파주시 장곡리의 경계에서 국가하천으로 바뀌며 파주시 봉일천동을 지나 금촌동을 거쳐 교하동을 따라 경기도 파주시 송촌동에 있는 자유로 송촌대교에서 한강과 합류합니다.



이러한 공릉천이 일제강점기때부터 반세기가 넘도록 곡릉천이라 불리기도 했는데, 이는 일제가 민족말살정책을 위해 임의로 하천 이름을 바꿨던 것이라 합니다. 파주시의 요청으로 2009년 1월에 다시 공릉천으로 개명하면서 원래 이름을 회복했다고 합니다.









공릉천 생태하천은 2013년 산책로 16km, 자전거도로 8.3km, 수변공원 13,000㎡의 규모이며 파주시 조리, 금촌, 교하, 탄현 등을 지나가면서 주민들의 쉼터와 운동시설, 철새들의 서식지로 새롭게 탄생했습니다.









그동안 우리 고장 파주의 대표 하천인 공릉천은 양주시, 고양시, 파주시를 통과해 한강으로 연결되는 중요 하천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의 관심을 많이 못받았는데요. 몇 년 전부터 하천 주변을 자전거도로와 산책로를 조성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곳으로 변했습니다. 









하천을 정비하면서 수질 개선에도 많은 공을 들였고, 시민 단체 및 학생들의 참여로 환경보호활동 역시 이뤄졌습니다. 그 결과, 많은 새들이 찾아오는 곳이 되었고, 이전에 보지 못했던 큰 물고기들이 떼지어 다니는 것을 볼 수 있는 곳이 됐습니다. 









생태계 보호와 관리가 잘 이뤄진다면, 자연은 우리에게 아름다운 환경과 휴식공간을 제공해줍니다. 파주시민들의 새로운 휴식터인 공릉천을 더욱 잘 보호하고 관리하는 일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 생각합니다. 많은 사람이 환경보호에 앞장서서 환경을 보호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