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하와이에 다녀왔습니다. 그래서 하와이의 교통수단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려 하는데요. 우리나라, 그중에서도 서울의 대표적인 교통수단을 살펴보면 지하철과 환승이 가능한 버스 체계를 주로 이용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와 비슷하게 하와이의 오하우에 있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은 바로 THE BUS와 TROLLEY였습니다. 이외에도 택시나 자전거 등 우리나라와 비슷한 교통수단이 있지만, THE BUS와 TROLLEY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THE BUS



THE BUS는 오하우의 대표적인 교통수단입니다. 버스 요금은 거리와 상관없이 어른은 $2.5, 17세 미만은 $1.25를 냅니다.(우리나라 돈으로 어른이 약 2,700원 정도) 버스를 탈 때는 꼭 잔돈을 준비해서 내야 하는데요. 하와이의 버스에서는 거스름돈을 주지 않으며, 차비를 낼 때도 동전과 지폐를 넣는 곳이 구분돼 있어 탑승객이 알아서 하나씩 집어넣어야 합니다. 버스를 탈 때 기사님이 트랜스퍼 티켓을 주는데, 버스를 내린 뒤 두시간 안에 다시 타면 무료로 한 번 더 탈 수 있게 해주는 것입니다.






▲ THE BUS 외관





버스 안에서는 기사님에게 말을 걸면 절대로 안됩니다. 그리고 내릴 때는 버스 창문을 따라 길게 연결된 줄을 잡아당기면 버스 앞쪽에 "stop requested"라는 표시가 뜨면서 방송이 나옵니다.






▲ THE BUS 내부 모습





정류소에 도착하면 버스에서 내리면 되는데 우리나라처럼 자동으로 문이 열리는 것이 아니라, 내릴 사람이 문을 밀어서 열어야 합니다.(그렇게 무겁거나 힘들지는 않지만 문이 금방 닫혀버립니다.) 버스에는 자신의 무릎에 놓을 수 있는 물건 이외의 커다란 짐을 가지고는 탈 수 없습니다. 우리나라처럼 앞쪽의 자리는 노약자석이어서 사람들이 대부분 앞자리를 비워두고 뒤로 들어가 앉았습니다. 또한, 버스 안에서는 음식물을 섭취할 수 없습니다.





<우리나라 버스와의 비교>



우리나라 버스는 한 번 요금을 내면, 거리에 따라 요금이 다르게 나옵니다. 버스를 내리고 30분 이내에 환승을 세 번까지 할 수 있는데요. 버스와 지하철 간에도 서로 환승이 가능합니다.


버스 안에서 기사님께 질문을 해도 되고, 요금을 낼 때 거스름돈을 받을 수도 있으며, 음식물을 섭취하기도 합니다. 커다란 짐을 갖고도 탈 수 있고요.


이렇게 생각해볼 때, 요금은 하와이의 버스가 훨신 비싼 듯 하지만, 먼 거리를 갈 대는 하와이 버스가 훨씬 더 저렴하고, 기사님에게 말을 걸지 않아 보다 안전하고, 음식물 섭취를 금지하고 큰 짐을 갖고 탈 수 없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 적을 것 같았습니다. 


또 하와이의 버스는 정류소 안내방송이 모든 정류장마다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내려야 할 곳을 잘 살펴야 하는데, 우리나라 버스는 정류소 안내방송이 나와 쉽게 내릴 곳을 알 수 있어 좋은 것 같습니다.





2. TROLLEY



트롤리는 하와이의 특별한 교통수단입니다. 그린과 레드, 핑크의 세 가지 노선이 있는데, 그린 트롤리는 와이키키 해변을 따라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는 노선이고, 레드 트롤리는 오하우의 다운타운을 연결해 역사투어를 할 수 있는 노선, 핑크 트롤리는 쇼핑센터와 연결된 노선입니다.






▲ TROLLEY 모습





사진에서처럼 창문이 없이 뻥 뚫려 있어 바깥 경치를 마음대로 볼 수 있는데, 비가 올 때는 차양을 내릴 수도 있었습니다. 한 번 탈 때 요금은 무조건 $2인데, JCB라는 카드를 이용하면 카드 한 장당 성인 2인, 어린이 2명이 무료로 탑승할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다음에 하와이에 또 갈 기회가 생긴다면, JCB카드를 만들어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으니, 가까운 거리도 걸어다닐 필요가 없어 참 편리해보였습니다. 대신, 핑크 트롤리를 제외하고는 자주 운행하지는 않아 보였습니다.



하와이는 섬이라서 그런지 지하철은 없고, 트롤리나 버스와 같은 지상으로 다니는 교통수단만 있었습니다. 관광지라서인지 많은 사람이 렌트카를 이용하기도 하지만, 매연도 별로 느낄 수 없었고, 공기도 좋았습니다. 버스나 트롤리를 보면 항상 사람이 꽉 차있었는데, 많은 사람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습관을 갖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나라도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한다면, 매연이 훨씬 줄어들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또 대중교통을이용할 때 우리나라는 기사님을 폭행해 사고가 났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었는데, 하와이는 운행 중인 버스 안에서는 기사님에게 말도 걸면 안될 만큼 안전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우리나라도 이러한 법을 만들면 어떨까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어느나라든지 대중교통은 사람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동시켜주는 참 좋은 교통수단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현경

    대중교통이 정말 신기해요 ~!

    2014.10.23 17:13 [ ADDR : EDIT/ DEL : REPLY ]
  2. 잘 읽었습니다

    2014.10.23 20:36 [ ADDR : EDIT/ DEL : REPLY ]
  3. 새로운것을 알게 되었네요~
    잘 읽었습니다^^

    2014.10.23 20:57 [ ADDR : EDIT/ DEL : REPLY ]
  4. 5학년 강이안

    하와이에 가보고 싶네요

    2014.10.23 23:06 [ ADDR : EDIT/ DEL : REPLY ]
  5. 전하진

    짱짱짱!! 공부 많이 하셨나 보다.. 저도 하와이에 가서 살고 싶어요..

    2014.10.23 23:30 [ ADDR : EDIT/ DEL : REPLY ]
  6. 박진

    와 하와이는 참 멋지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24 08:00 [ ADDR : EDIT/ DEL : REPLY ]
  7. 우리나라 버스와 비교 정보 잘봤습니다

    2014.10.24 16:17 [ ADDR : EDIT/ DEL : REPLY ]
  8. 김태규

    하와이에 트롤리라는 교통수단 타보고 싶어요!

    2014.10.24 17:49 [ ADDR : EDIT/ DEL : REPLY ]
  9. 신혜연

    나라마다 각각 특색있는 교통수단이 있는것 겉아요.

    2014.10.25 14:24 [ ADDR : EDIT/ DEL : REPLY ]
  10. 재미있는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25 16: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김유진

    저도 하와이에 다녀오게 되면 더 버스랑 트롤리를 꼭 타보고 싶어요.
    버스요금이 비싼 대신 여러가지 좋은 점이 있는 하와이 대중교통도 멋지지만
    저는 한국의 대중교통이 훨씬 깔끔하고 저렴한 것 같네요^^

    2014.10.25 21:39 [ ADDR : EDIT/ DEL : REPLY ]
  12. 박경준

    옆으로 타는 버스 저도 타고 싶네요

    2014.10.26 17:56 [ ADDR : EDIT/ DEL : REPLY ]
  13.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26 18:40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이준석

    대중교통
    지구를 사랑하는 길이죠.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0.27 21:03 [ ADDR : EDIT/ DEL : REPLY ]


일본, 하와이, 미국 서부 가는 하늘길 빨라진다
강릉↔니가타 직항로 운영시간 확대


비행기를 타고 일본에 갈 때 왠지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 같고, 특히 우리 교민들도 많이 살고 있는 미국 서부에 갈 때면 그 동안 비행기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돼서 힘드셨죠? 이제 우리나라 강릉과 일본 니가타를 잇는 동해 직항로 운영 시간이 늘어나, 일본 북부와 미국 서부, 하와이 등으로 가는 시간이 단축되게 되었답니다.

그 간 강릉↔일본 니가타 간 동해 항로를 이용하는 항공기는 심야시간에만 운항할 수 있었는데요. 올해 10월 20일부터 주간시간대 중 군 훈련이 없는 때에도 운항할 수 있게 되고, 특히 군 훈련이 없는 휴일에는 24시간 동안 제약 없이 운항을 할 수 있게 된 것이죠!

▲ 강릉↔니가타 간 기존․신설 항공로



민항기의 우회비행 최소화

이번에 확대 운영되는 동해 직항로는 1977년 최초 임시비행로로 설정되어, 2007년 국제민간항공기구로부터 정식항공로(L512)로 승인을 받았는데요. 하지만 일본 측 군 훈련 등을 이유로 심야에만 운영되어 왔어요. 그런데 국토해양부에서 민항기의 우회비행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일 항공당국 간 협력회의 등을 통한 지속적인 협의를 계속한 끝에, 이번에 운영시간을 확대하기로 합의한 것이랍니다. 그리고 지난 9월 15일 한․일 관제소 간 실무 양해각서를 최종 체결했고요.




비행거리 단축의 녹색효과

이번 합의로 미국 서부․하와이․일본 북부 등으로 운항하는 항공기는 기존 항공로 운항 대비 약 7분(약 90Km)의 비행거리를 단축시킬 수 있게 된 것이에요. 이로써 연간 약 21억원(대한항공 약 14억원, 아시아나 약 7억원) 이상의 연료비를 절감하고, 9,300톤의 CO² 배출량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승용차가 서울-부산 사이를 약 13만회 주행할 때의 양에 해당되고요, 또한 어린 소나무 약 335만 그루를 심는 효과를 거두는 것이나 마찬가지에요! 녹색발전을 위한 바람직한 성과라고 말할 수 있죠!

                  ▲ 강릉↔니가타 간 직항로 도면



인접 국가들과 민간항공기 운항 협력

국토해양부는 앞으로도 한․일 뿐만 아니라 한․중 등 인접 국가들과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서, 민간항공기가 보다 경제적으로 운항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랍니다. 이제 비행기를 타고 단숨에 일본으로, 하와이로, 미국 서부로 여행갈 수 있는 하늘길이 활짝 열렸네요. 오늘은 한국에서, 내일은 외국에서 길을 자유롭게 거닐고 싶으신가요? 지금 편리하게 여행을 한 번 떠나보세요!


국토해양부 '국토지킴이' 블로그는 댓글 및 트랙백 등을 통한 많은 분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건전한 소통을 위해 국토지킴이 공지사항 내 '국토지킴이' 블로그 댓글 정책 안내참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