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꽃 피운 2012여수세계박람회(여수엑스포) 참가국 회의

2012여수세계박람회(여수엑스포) 이름만 들어도 뿌듯한 우리나라의 자랑이죠. 이 2012여수세계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지난 4월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2012여수세계박람회' 제2회 참가국 회의가 열렸는데요. 바다와 연안에 관련된 풍족한 행사가 가득 마련된 2012여수세계박람회는 2012년 5월 12일부터 8월 12일까지 총 93일간 실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약 100여개의 참가국과 8백만 명의 참가자들을 예상한다고 하는 국제적 규모의 2012여수세계박람회! 참가국 회의에서는 과연 어떤 일이 있었는지 함께 보실까요? ^^

▲ 2012여수세계박람회 제2회 참가국회의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개관·현재 진행 현황을 중점적으로 다루는데요, 다들 2012여수세계박람회에 집중하는 것을 알 수 있었어요^^ 사진에서 그 열기가 느껴지시나요?


2012여수세계박람회 참가국 회의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주제는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The Living Ocean and Coast)'인데요, 바다와 연안에 관련된 인류 공동과제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라고 합니다^^ 해양오염의 심화, 해양생태계 파괴, 해수면 상승 등의 해양에서 기인하는 재난은 어느 특정국가의 문제가 아닌 전 세계가 겪는 문제니까요...

▲ 2012여수세계박참회 참가국회의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셨습니다^^ 오른쪽의 사진은 비센테 곤잘레즈 로세르탈레스(Vicente Gonzalez Loscertales) 세계박람회 기구 사무총장과 강동석 2012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원회 위원장님이예요.

부제어는 ‘자원의 다양성과 지속가능한 활동(Diversity of Resource and Sustainable Acticity)'이었는데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주제구현을 위하여 ▶물질적 차원의 연안의 개발과 보존 ▶인류의 생존에 있어 그 중요성이 점점 더해가고 있는 새로운 자원기술 ▶정신적 차원의 창의적 해양활동으로 주제를 세분화 하였다고 하네요.^^


2012여수세계박람회 전시관은 어떻게 지어질까?

주요 전시 시설은 주최국 전시시설과 참가자 전시시설로 나뉠거라고 하네요. 주최국 전시관은 주제관, 부제관, 한국관으로, 참가자 전시관은 국제관, 지자체관, 협력관 등으로 나뉠 예정이라고 합니다^^

▲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주제관 조감도인데요, 바다 위에 건설된 주제관의 모습과 야간 조명시설이 완비된 한국관의 모습이 정말 기대되지 않나요? 직접 보러 갈 수 있게 빨리 내년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주제관에서는 '바다와 인류의 공존'이라는 주제로 바다의 가치 인식을 통한 상생의 미래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요, 2층에 위치하여 면적이 무려 1,855㎡에 달하는 OCBPA관(Ocean and Coast Best Practice Area)에서는 해양 정책 · 기술 · 연구 등에 대한 내용을 다룰 예정이라고 합니다. 바다 위에 건설되는 세계 최초의 해상 전시관이라고 하네요^^

▲ 한국관은 태극문양을 모티브로 건설되어 한국인의 해양 역사와 비전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곳이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세계 최대 32m의 동영상과 15m의 서클비전이 펼쳐질 것이라는데 아직 보지 못한 지금으로선 정말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규모인 것 같아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대표적인 전시시설 중 하나인 국제관은 물결을 형상화하여 만들어지는데요, 100여개의 참가국과 함께 엑스포의 주제인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을 구현할 것이라고 하네요. 국가별의 특색이 드러나는 전시가 될 것 같아요. 이 밖에도 빅오(The Big-O), 엑스포디지털갤러리(EDG), 아쿠아리움 등의 특화시설과 스카이 타워, 에너지파크 등이 내년 2012여수세계박람회를 위해 공사중이라고 합니다.

▲ 현재  2012여수세계박람회 공식 어플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2012여수세계박람회에 관심있는 스마트폰 유저라면 꼭한번 받아보셔서 실행해보는게 좋겠죠? ^^


심벌과 마스코트 '여니', '수니'

2012여수세계박람회 심벌마크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주제인 '살아있는 바다와 연안'을 상징하는데요, 빨간색은 생태계를, 파란색은 바다를, 녹색은 환경을 상징한다고 하네요.^^ 또 전체적인 원의 모양은 지구를 의미하는데 그 안에 동적인 3개의 모티브를 통하여 지구의 미래지향적인 의미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 사실 제겐 심벌보다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마스코트 '여니'와 '수니'가 제겐 더 친숙하게 다가왔는데요, 맑고 깨끗한 해양을 상징하는 파랑, 바다와 육지에서 서식하는 생명체를 나타내는 빨강, 순수한 환경을 의미하는 흰색으로 이루어진 마스코트 ‘여니’와 ‘수니’, 귀엽지 않나요? ^^


이번 참가국 회의에 참여했더니 새삼 2012여수세계박람회에 대한 전세계적 관심을 온 몸으로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1년 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2012여수세계박람회가 열리는 그 순간이 마구 기다려지네요. 아직은 준비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참가국 회의에서 느껴진 열기와 그곳에서 제시된 해양 비전에 깜짝 놀랐거든요^^ 실제로 개최되면 더 멋지고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안겨줄 것 같아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효원

    마스코트 여니와 수니 너무 귀여워요~,
    여수 한 번도 못 가봤는데 꼭 가서 보고 싶어요.

    2016.12.18 15:1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