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23일 부모님과 함께 경춘선을 타고 가을 여행을 갔습니다. 목적지는 김유정 역이었는데, 크게 계획이 있었다기보다는 그냥 한 번 가볼까?’하고 떠나게 되었습니다. 우리 동네에 있는 사릉역에 갔습니다. 주차장에 차를 주차해놓고 전철을 타러 갔습니다. 주차장이 바로 옆에 있어 아주 편리한 역입니다.

 

주로 자동차로 여행을 많이 했는데, 작년에는 대중교통인 버스와 전철을 이용해 가을, 겨울 여행을 떠났었습니다. 처음엔 대중교통으로 가는 여행에 대한 불편함이 먼저 떠올랐지만 막상 떠나보니 교통체증 없이 편하게 다녀올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올해 가을 여행은 경춘선 여행으로 정했습니다. 춘천 갈 때 김유정역을 지나치면서 어떤 사람이길래 역 이름이 되었을까 궁금했는데 이번 여행으로 궁금증을 해결하게 되었습니다.

 

 


경춘선 타고 떠난 춘천 여행



한옥으로 지어진 김유정역



김유정역에 도착했을 때 역부터가 달라서 신기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역이 기와집같이 되어 있어서 특이하고, 다른 역이랑은 좀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역 안에서부터 전통 한지와 창살 모양 등 작은 소품들도 예스러워 남다른 느낌이었는데 나와서 전체의 모습을 보니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김유정역 폐역과 마스코트 나신남 역장


유정이야기숲과 북카페로 변신한 무궁화호



김유정역은 최초로 사람 이름으로 지어진 역입니다. 예전에 역사로 사용되었던 폐역은 귀엽고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재미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김유정역을 지나던 무궁화호 기차도 전시되어 있었는데, 안으로 들어 볼 수 있고 북카페로 꾸며진 기차 안에서 차도 마실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기찻길에서 멋진 사진도 찍고 유정이야기숲에서 재미있는 모형과 사진도 찍을 수 있었습니다.

 

김유정역 근처를 돌아보고 조금 걸어가니 김유정 문학촌이 있었습니다. 근대 단편 문학가인 김유정이 살았던 실레마을에 만들어진 문학촌은 여러 가지 체험을 할 수 있는 체험방과 김유정 생가, 기념전시관, 김유정 이야기집이 있었습니다



김유정 소설 속 인물 모형들



김유정 생가 쪽으로 가면서 소설에 나오는 인물 모형과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진짜 예쁜 포토존도 있었고 웃기고 재미있는 포토존도 있었습니다



도자기 체험방



사진을 다 찍고 도자기 체험방에 가서 컵을 만들었습니다. 이름을 쓰고 여러 가지 물감으로 색깔도 넣었습니다. 구워서 보내주는 데 시간이 걸린다고 해서 좀 아쉬웠습니다.



 

김유정이 살았던 집



김유정 기념전시관과 생가로 갔는데 가을 풍경과 어우러진 모습이 무척 아름다웠습니다. 소설을 읽고 가지 않아 김유정이라는 사람은 누굴까 정말 궁금했는데 기념전시관에서 잘 알게 되었습니다. 김유정은 1930년대 봄봄’, ‘노다지’, ‘금 따는 콩밭’, ‘동백꽃등 아주 유명한 소설을 쓴 소설가였습니다. 김유정이 살았던 집이라서 그런지 소설 속 풍경이 쉽게 그려졌고 생생했습니다.



김유정기념전시관

 


김유정 문학촌에서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니 배꼽시계가 울렸습니다. 김유정 문학촌 근처에 맛있는 음식점이 많았지만, 그중에서도 막국수가 가장 먹고 싶었습니다. 먹고 싶었던 막국수를 골라 점심을 먹었는데, 기억에 남을 정도로 맛있는 막국수였습니다.

 

이렇게 재미있는 가을 여행은 오랜만이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세 번째로 대중교통 타고 떠난 여행도 성공적이었습니다. 전철역도 편리했고 전철역 주변이라 걸어 다닐 수 있어 운동도 되면서 가을도 느끼는 멋진 여행이었습니다. 여러분도 대중교통을 타고 행복하고 즐거운 가을 여행을 떠나보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석 연휴를 맞아 가족과 함께 춘천으로 여행을 갔습니다. 우리 가족은 설레는 마음으로 ITX 청춘열차를 타기 위해 용산역으로 향하였습니다. 전에 한번 타본 기억이 있어서 어렵지 않게 열차 타는 곳으로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2층 기차 타고 떠나는 춘천여행


전철을 타는 곳과 같은 플랫폼에서 ITX 열차에 탑승하면 춘천으로 갈 수 있습니다. 춘천까지 가는 기차표는 일반실 기준 어른은 8,300, 어린이는 4,100원이며, 1시간 18분 정도 걸려서 종착역인 춘천역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용산역 ITX 청춘열차 앞에서 기념사진



ITX 청춘열차는 4호차와 5호차에만 2층에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하지만 2층 좌석은 일찍 예매하지 않으면 매진이 된다는 점을 알아두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2층은 자세히 보면 보통의 2층이 아니라 1.5층 정도 되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1층 좌석은 보통 칸보다 약간 아래 쪽에 자리 잡아 계단을 내려가야 좌석이 있는 구조였습니다. 지나가면서 보니 전철역이 1층 열차 칸 보다 위쪽에 보였습니다. 기차를 늦게 예매해서 아빠는 2층에, 엄마와 할머니 저는 1층 좌석에 탑승하였습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왼쪽)1층으로 내려가는 계단(오른쪽)



우리는 가지고 간 떡과 간식을 먹으면서 기차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하였습니다. 김밥도 먹고, 과자도 먹고 책도 읽으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어느덧 시간이 지나 춘천역에 도착하였는데 내리면서 보니 아까 보지 못했던 예쁜 액자들로 인테리어를 한 공간도 볼 수 있었습니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라는 책이 갑자기 생각이 났습니다. 어쩌면 삭막할 수도 있는 열차의 입구를 액자와 장식이 분위기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주었습니다.




ITX 청춘열차 내부에 있는 액자와 장식



춘천에 내린 뒤, 우리는 미리 예약해두었던 춘천 시티투어버스를 타기 위해 종합관광안내소에 들렀습니다. 예약내용을 확인하고 나와 보니 시티투어쉼터가 있었습니다. 전에 왔을 때는 없었던 것 같았는데 시간이 많이 남을 때 이용하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내부가 궁금하여 한번 들어가 보았습니다. 의자와 테이블 그리고 관광 책자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종합관광안내소 앞


시티투어쉼터 앞



시티투어쉼터에는 시티투어 버스에 대한 자세한 안내와 춘천의 명소를 안내하는 안내 책자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시티투어를 타고 여행을 하면 탑승객을 위한 관광지 할인 혜택이 있어 편안하고 경제적인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시티투어쉼터 안



춘천시티투어는 요일별로 다른 코스를 운행하는데 아름다운 도시 춘천을 둘러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저희는 목요일 코스로 김유정 문학마을, 강촌레일바이크, 소양강댐, 강원도립화목원, 소양강 스카이워크, 소양강 처녀상을 여행하는 일정이었습니다.



시티투어쉼터 안내책자


시티투어 버스 앞



춘천시티투어라고 크게 쓰여 있는 버스를 타고 하루 동안 춘천의 이곳저곳을 여행했습니다. 코스를 돌며 춘천의 관광지에 대하여 설명을 듣고 여행을 하니 더욱 이해가 잘 되었습니다. 추석연휴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버스에 승차하였습니다.

 

첫 번째로 도착한 곳은 김유정 문학마을이었습니다. 짧은 인생을 살다 가신 김유정 선생님은 30여 편의 단편소설을 남겼으며, 큰 감동을 주었다고 합니다. 우리는 김유정 생가와 기념전시관을 둘러보고 이야기집도 들어가 보았습니다. 저는 잠시 앉아 책도 읽어보았습니다.



이야기집 안



김유정 이야기방을 나와 옆으로 보니 김유정역이 보였습니다. 겉은 예쁜 한옥집처럼 되어 있었지만 속은 여느 전철역과 다름이 없었습니다. 그 옆으로 보니 레일바이크를 타는 곳이 보였습니다.

 


김유정역 앞



일정이 빠듯하여 점심으로 닭갈비를 먹고 강촌레일바이크를 타는 곳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김유정역 레일바이크가 유명하다고 소문이 나서 한번 타보고 싶었는데 정말 기대되었습니다. 연휴여서인지 줄이 엄청 길어서 한참을 기다려 레일바이크에 올라탈 수 있었습니다. 바람도 시원하고 기분도 정말 좋았습니다. 1시간 정도 신나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레일바이크



비눗방울이 나오는 동굴, 반짝반짝 은하수 동굴, 클럽같이 신나는 음악이 나오는 동굴이 레일바이크의 즐거움을 한층 더해 주었습니다. 이런 색다른 재미가 김유정역 레이바이크의 인기를 높여주는 것 같았습니다.

 

다음으로는 소양강댐에 가보았습니다. 호반의 도시답게 소양호의 모습은 아름다웠습니다. 소양호 옆에서는 소양강댐 준공 기념탑도 볼 수 있었습니다.



소양강댐



다음으로 시티투어버스는 강원도립화목원을 방문하였는데요. 엄청 크고 아름다운 정원은 아니었지만 작고 아담한 식물원이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조경도 아름다웠지만 운동화를 손에 들고 맨발로 지압을 할 수 있는 지압길이 있어서 체험해보았습니다. 좋은 공기를 마시며 지압길을 걷고 나니 더욱 건강해진 기분이었습니다.



아름다운 강원도립화목원



다음으로 들른 곳은 소양강 스카이워크였습니다. 스카이워크는 바다가 바로 보여 살짝 무섭기도 했지만 아빠와 함께 걸으니 안심이 되고 진짜 하늘을 나는 기분이었습니다. 입구에 보니 트릭 아트와 같은 포토존이 있어 재미있는 동작으로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스카이워크 위에서 기념사진



마지막으로 소녀상을 둘러보고 일정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하루 동안 투어버스를 타고 춘천의 이곳저곳을 여행 하고 나니 피곤하기도 했지만 색다른 재미가 있었습니다.

 

스카이워크 입장객들에게는 춘천의 경제를 살리고자 춘천사랑상품권 2,000원을 돌려주었는데요. 상품권으로 커피와 빵을 구입하여 먹고, 다시 집으로 돌아가는 열차에 올라탔습니다.

 

아빠는 대중교통을 타고 여행하는 것이 정말 오랜만이라며 즐거워하셨습니다. ITX 열차도 좋았지만 시티투어 버스를 주변 지인들에게 강력 추천하였습니다.

 

기회만 된다면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의 코스를 모두 둘러보고 싶었습니다. 여러분도 ITX 청춘 열차를 타고 춘천으로 떠나 보세요!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소중한 추억이 하나 더 생길 거예요. 저는 지역마다 특색 있는 시티투어 패키지가 마련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