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9기 어린이기자단/제9기 어린이기자단

조금 빨리 운전하려고 하지 마세요~조금 빨리 출발하세요!(안전속도 5030 오해와 진실)

by 국토교통부 2021. 7. 27.
안전속도 5030이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경찰청이 참여하는 안전속도 5030’은 도시부 제한속도를 60km/h에서 50km/h, 보호구역 및 주택가 주변 등 보행자 안전이 필요한 지역은 30km/h로 줄이는 정책입니다.

아파트와 빌딩 사이 3차선 도로는 시속 50km 속도 제한이 되어 있습니다.

 

안전속도 5030을 도입한 이유는?

교통사고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OECD 국가 중 상위권입니다. , 국내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로 인해 사망자가 많이 나온다는 뜻인데요. 안전속도 5030은 보행자 통행이 많은 도심부에서의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큰 기여를 합니다. 앞서 언급한대로 안전속도 5030 시범 운영 결과, 교통사고 비율이 감소하였으며,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와 중상자가 줄어들었습니다!

 

아파트와 하천 사이 2차선과 1차선이 있는 도로는 제한속도 시속 30km입니다.

안전속도 5030 지키지 않으면?

전국으로 시행하기 전, 안전속도 5030 2년간 시범 운영되었는데요. 부산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교통사고 사망률이 줄어드는 효과를 보였습니다. 그리하여 2021 4 17일 전국적으로 시행되었는데요. 보행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속도 5030을 모든 국민이 잘 지켜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운전자들은 규정된 제한속도를 넘어 과속하면 범칙금이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범칙금은 주로 경찰관에게 현장 단속을 당한 경우, 운전자에게 부과되는 되는데요. 경우에 따라서 벌점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과태료는 CCTV 등 과속카메라를 통해 단속되어 운전자가 특정되지 않았을 경우에 차량 소유자에게 부과됩니다.

 

도로가 막힐 것 같은 불안감

속도를 5030으로 제한하면서 운전시간이 길어지고, 교통체증이 발생할 것이라고 많은 분들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조사에 따르면 서울시청에서 김포공항까지 18.8㎞를 가는데 낮에는 3.5, 출근시간에는 2.5, 퇴근시간은 단 1분만 느려졌다고 하는데요. 실제 운전시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으니 몇 분 빨리 가다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것 보다는 안전속도 5030을 잘 준수하며 좋겠죠? 최악의 경우, 사람이 죽을 수도 있다는 것을 생각해서 안전속도 5030은 꼭 지켜야 할 것입니다.

 

헷갈리는 안전속도 5030 확실하게 알고 가요!

모든 도로가 5030으로 규정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도시부 내 소통이 필요한 간선도로의 경우, 60km/h이내로 주행이 가능합니다. 또한, 표지판 변경 없이 제한속도를 바꾸지 않기 때문에 표지판을 잘 확인해서 운전하세요. 다만, 전국의 표지판 작업이 한꺼번에 될 수 없기 때문에 안전속도 5030을 기본적으로 지켜주세요. 또한, 내비게이션이 업데이트되지 않았다면, 본인도 모르게 과속카메라에 단속될 수 있으니 항상 내비게이션도 업데이트해야 합니다

 

내가 경험한 안전속도 5030

안전속도 5030이 시행되기 전, 엄마 아빠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가다 보면 약간 빠른 속도로 달리다가 신호에 걸리는 일이 많았는데요. 요즘은 시속 50km를 지키니까 그냥 천천히 달리다가 빨간불을 확인하고 서행하며 멈춥니다. 또한, 신호가 바뀔 것 같으면 가속을 하며 주행했는데요. 이제는 제한속도를 지키기 위해 다음 번 신호를 기다리곤 합니다.

 

저는 학원을 오고 갈 때 골목길을 많이 이용합니다. 신호를 기다릴 때 살펴보면 운전자분들이 골목길이나 스쿨존에서 규정 속도를 지키면서 운전을 하고 있습니다.

 

안전속도 5030OECD 회원국 중 여러 나라에서 먼저 시행되었는데요. 그만큼 검증된 정책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시행 초기라 아직 제도에 적응하지 못해 불편해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우리 어린이들과 가족을 위해 조금 빨리 운전하기 보다 조금 빨리 출발하기를 바랍니다.

9기 국토교통부 어린이기자단 / 이준수

 

댓글0